2019.07.24 (수)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1℃
  • 서울 26.1℃
  • 흐림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4.8℃
  • 흐림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6.7℃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조금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뉴스


배너

청와대 "러 영공침공 되풀이 되면 훨씬 더 강력한 조치"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청와대는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이런 행위가 되풀이 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가 오전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국가안보실장과 안보실 1차장은 국가위기관리센터에 위치해 상황을 관리했다”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범에 대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에게 ‘우리는 이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방안보회의(FSC)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적절한 조처를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력한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날 중국 정찰기와 러시아 폭격기가 오전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폭격기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고 발표했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러시아 당국자를 불러 러시아측에 엄중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윤수구 외교부 차관보는 이날 오후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 추궈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