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구름조금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4℃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3.8℃
  • 구름조금광주 14.7℃
  • 맑음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4.0℃
  • 맑음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9.2℃
  • 구름조금보은 11.2℃
  • 구름조금금산 11.9℃
  • 구름많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2.2℃
기상청 제공

환경

전체기사 보기

라면 봉지 등 폐비닐로 만든 가로수보호판 도로에 설치

환경부-성남시, 재활용제품 공공수요 창출 위해 '지역순환형 재활용제품 적용 시범사업 업무협약' 체결 

[성남/최동민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성남시(시장 은수미)와 '지역순환형 재활용제품 적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12월 16일 체결하고, 고부가가치 재활용제품의 공공수요 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해당 지역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활용하여 만든 재활용제품을 해당 지자체에 적용하여 재활용제품의 공공수요를 창출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폐기물의 재활용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자발적인 분리 배출 참여를 이끈다. 이번 협약은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고부가가치형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12월 20일까지 폐비닐을 활용한 빗물침투형 가로수보호판 139개를 성남시 서현역 일대의 도로변에 설치한다. 가로수보호판은 환경부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추진 중인 '환경정책기반공공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것이며, 시민들이 분리 배출한 라면 봉지 등 폐비닐을 수거하여 선별·용융·분쇄·사출 등의 공정을 거쳐 제작되었다. 가로수보호판 1개를 제작하는데 라면 봉지 약 3,645개* 분량의 폐비닐이 쓰였다. * 가로수보호판(1,300mm×1,300mm) 10,936g/개 = 라면봉지(3g/개) × 3,645개철강(압연강) 등으로 만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