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9.7℃
  • 맑음제주 14.5℃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자유게시판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주민 곁에서 일상을 지키는 '자치경찰 우리동네 영웅' 3인 선정
[한국방송/이용필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자치경찰 출범 100일을 맞아 지역사회에 기여한 자치경찰 3명을‘자치경찰 우리동네 영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치경찰 우리동네 영웅’은 17개 시·도(18개 자치경찰위원회)로부터 대상자를 추천받아 10.2(토) ~ 10.7(목) 기간 중 2,600명이 참여한 대국민 심사를 통해 선정되었다. 이번 ‘자치경찰 우리동네 영웅’ 선정은 치안행정과 지방행정의 연계를 통해 지역과 주민을 지킨 주인공들을 격려하고 감동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사례는 충청북도 청주시의 장기실종아동 발견 및 가족상봉 사례였다. 상당경찰서 여성청소년과 한은주 경사는 유전자분석제도를 활용하여 34년 만에 장기실종아동을 발견하고 가족 인계를 위한 상봉식을 개최하는 등 장기실종자 문제 해결에 기여해 자치경찰 우리동네 영웅으로 선정되었다. 청주와 안동에서 34년간 떨어져 살던 실종자(38세, 남)와 모친은 2004년 6월과 2021년 6월에 각각 입소된 보호시설과 관할 경찰서에 유전자 등록을 하였고, 아동권리보장원과 국과수의 확인을 거쳐 올해 8월 말에 가족관계를 최종 확인하였다. 한 경사는 실종자가 그동안 생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