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22.1℃
  • 서울 22.6℃
  • 흐림대전 25.6℃
  • 흐림대구 28.1℃
  • 흐림울산 26.2℃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7.7℃
  • 맑음제주 29.0℃
  • 흐림강화 22.0℃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9.1℃
  • 흐림경주시 28.8℃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피플

전체기사 보기

“임대·분양 혼합주택단지 갈등 해소 위해 ‘공동대표회의’ 구성 명시해야”

○ 제84차 경기도 옴부즈만 정례회에서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 제도개선” 권고 의결 - 임대와 분양 세대 공동의사결정을 위한 준칙개정 및 관련 부처 법령개정 건의 요구

[경기/김명성기자] 공공·민간 임대와 분양이 혼합된 주택단지의 주민 갈등 해소를 위해 임대와 분양 세대 간 ‘공동대표회의’를 구성하는 등 공동의사결정을 규정하는 준칙개정이 필요하다는 제도개선 권고 결정이 나왔다. 경기도 옴부즈만은 9월 15일 제84차 정례회를 열고 직권으로 발의한 ‘경기도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개정’을 경기도에 권고했다고 3일 밝혔다. 최근 사회적 약자와 특정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형태의 공공임대주택이 증가하고, 임대주택 거주자가 사회적으로 배제되지 않도록 동일 단지 내 임대와 분양주택을 혼합하는 혼합주택단지가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임대주택은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으로, 분양주택은 공동주택관리법으로 각기 다른 법을 적용받는 관리 규정 때문에 주민 간 갈등도 다수 발생하고 있다. 혼합주택단지 관리의 경우 입주자대표회의와 임대사업자가 공동으로 결정하도록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결정방법과 절차 등이 마련돼 있지 않다. 임대사업자의 권한을 임차인대표 회의에 위임하는 규정도 없어 현실적으로 임차인의 의사 반영이 어려운 구조다. 경기도 옴부즈만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임대와 분양 세대 간 소통을 강화하고 수시 협의할 수 있도록 필요한 내용을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