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흐림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9.5℃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3.9℃
  • 흐림강화 18.1℃
  • 구름조금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김주창' 기자의 전체기사



종합뉴스

더보기
해수부, 해양 기후변화 장기전망 연구사업 착수…147억원 투입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기후변화로 인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100년까지의 해양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생산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 온난화와 산성화, 해수면 상승 등 우리나라 인근 해역에서 나타나는 해양 기후변화 양상을 장기적으로 전망하는 연구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인 IPCC에 따르면 해양은 전지구에서 인위적으로 증가한 열의 90% 이상, 온실가스 배출량의 20~30%를 흡수해 기후변화의 완충지대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수온 상승이 가속화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증가함에 따라 해양생태계 변화와 어획량 감소가 심화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해수면 상승 심화에 더해 태풍 등 기후재해의 강도가 높아져 연안 침식·침수 및 월파 등 연안 재해의 위험성도 커지고 있다. 이에 해수부는 서울대학교를 중심으로 부경대학교·전남대학교·한국해양과학기술원·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함께 우리나라 인근 해역의 여러 기후요소들이 장기적으로 어떤 변화 추이를 보이는지 정밀하게 예측하기로 했다. 오는 2026년까지 147억 원(잠정)을 투입해 2100년까지의 해양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연구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