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8 (수)

  • 맑음동두천 16.6℃
  • 맑음강릉 18.6℃
  • 맑음서울 16.0℃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5.4℃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15.4℃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8℃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국회

한국당‧새보수당 참여 ‘통합추진위’ 결의

혁신통합추진위원장에 박형준 동아대 교수
“대통합 정신 담은 신당 창당도 합의”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포함한 정당·시민단체가 중도보수대통합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추)를 구성하기로 결의했다.


한국당·바른미래당과 국민통합연대·자유와공화·범시민사회단체연합·전진4.0 등은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제2차 정당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를 열고 박형준 동아대 교수(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통합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혁신통합위는 혁신과 통합을 원칙으로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 보수 세력의 대통합을 추구하기로 했다. 또 더이상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에 장애물이 되서는 안된다는데 뜻을 모았다.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이양수 한국당 의원이 황교안 대표로부터 전권을 위임 받아 동의했다"며 "정병국 새로운보수당 의원도 이번 발표문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 정당·단체는 이날 △중도·보수대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위원회를 구성한다 △박형준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을 혁신통합위원회 위원장으로 한다 △대통합 원칙은 혁신과 통합이다 △통합은 시대적 가치인 자유 공정을 추구한다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등 모든 세력의 대통합을 추구한다 △세대를 넘어 청년들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통합을 추구한다 △더 이상 탄핵문제가 총선 승리의 장애가 되어선 안 된다 △대통합의 정신을 담은 새로운 정당 만든다 등 8가지에 대해 합의했다.


안 사무총장은 "기본적으로 시간 많지 않다"며 "총선 일정에 맞추려면 아주 빠르게 신당 추진위라던가 새로운 집을 지을 수 있는 추진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공화당 참여여부에 대해선 "우리공화당 등 다른 시민단체에도 공문을 보냈지만, 참석하지 않아 일단 회의를 진행했다"며 "구정전에는 가시적인 결과가 나와야한다. 오늘 혁신통합추진위가 구성됐고 위원장을 선임했기 때문에 위원장을 중심으로 일정을 잡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접촉했는지에 대해 "아직 논의되지 않았지만, 위원장이 임명됐기 때문에 구체적인 방법 및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안 사무총장은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에 장애 되어선 안 된다'에 대해 "총선 승리를 위해선 어떤 장애도 넘어가야 한다"며 "시민단체에선 탄핵 문제를 두고 여러 의을 가진분이 계시지만 총선승리에 장애 돼선 안 된다는 것에 모두 동의해주셨다"고 밝혔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코로나19 확산방지…교정시설 변호인 접견도 장소 제한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법무부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교정시설 수용자의 변호인 접견을 접촉 차단시설이 설치된 일반 접견실에서만 허용하기로 했다. 17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달부터 변호인이 교정시설 내 수용자를 접견할 경우 일반접견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대한변호사협회에 협조를 요청해 시행하고 있다. 이같은 조치는 지난 2월부터 전국 교정시설 수용자의 일반 접견을 잠정 제한하고, 각종 교화행사 및 프로그램을 중지하는 등 감염병 유입 차단을 위한 다양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확진 판정을 받는 직원 및 수용자가 증가하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교정시설에서는 지난 2월 24일 경북북부 제2교도소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김천소년교도소 수용자 3명과 대구교도소 및 대구구치소 직원 7명이 연이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그동안 변호인 접견은 접촉 차단시설이 없는 개방된 공간에서 수용자와 변호인이 마주 앉은 채 이뤄졌다. 접견 장소 변경 후에도 기존처럼 접견 시간은 제한되지 않는다. 소송서류 전달, 무인날인 등 접촉이 필요한 경우에는 담당 교도관이 서류를 대신 전달하는 방식으로 변호인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문의 : 법무부 보안과(02-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