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4.1℃
  • 흐림강릉 5.5℃
  • 서울 5.6℃
  • 대전 6.7℃
  • 대구 7.4℃
  • 울산 8.3℃
  • 광주 13.8℃
  • 부산 10.4℃
  • 흐림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9.7℃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14.8℃
기상청 제공

국회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 6천만원으로 인상

20년간 동결된 현행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 4천 8백만원
부가세 면제 적용 매출 기준 3천만원의 두 배로 인상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

[한국방송/임재성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성북갑3)20() 지난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8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은 연간 매출이 4,800만원 미만인 개인사업자에 대하여 간이과세를 적용하고, 3,000만원 미만인 간이과세자의 경우 부가가치세 납부의무를 면제하여 영세사업자의 과세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올해부터 부가가치세 납부의무면제의 매출 기준이 2,4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되었지만, 간이과세 적용의 매출 기준은 4,800만원으로 20년간 동결되어 있다.

유승희 의원은 간이과세 매출 기준을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해서 1억원 내외로 인상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고 다수 법안이 발의되었지만, 간이과세제도를 이용한 탈세 및 부당한 근로장려금 수급 등에 대한 우려도 존재하기 때문에 매출 기준을 확대하되 간이과세의 문제점을 최소화하는 적정한 수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간이과세 적용의 매출 기준 4,800만원은 인상 전 납부의무면제 매출 기준 2,400만원의 두 배였기 때문에, 간이과세 적용의 매출 기준을 올해 인상된 납부의무면제 매출 기준 3,000만원의 두 배인, 6,000만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종교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적극 협력”
[한국방송/김근해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종교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으며, 종교계는 철저한 예방조치를 통해 정부의 대응에 보조를 맞추고 국민통합과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종교계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4일 낮 12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문체부가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 화합을 위한 종교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양우 장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 건강은 물론 국민 생활과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는데, 이러한 어려움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좋은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먼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감염증을 극복해야 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