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11.0℃
  • 구름조금서울 8.1℃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11.5℃
  • 구름조금울산 11.6℃
  • 구름많음광주 11.7℃
  • 구름많음부산 12.5℃
  • 맑음고창 11.4℃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2.2℃
  • 구름조금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국회

끝나지 않은 ‘김용균 사망사고’.. 3년 넘도록 해당 하도급사 용역계약 지속해왔다

- 지난 2018년 석탄 운송용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진 故 김용균 씨 사망사고, 별도로 제재 여부 판단하는 특수계약심의위원회도 열지 않고 계약 지속
- 문재인 정부 당시 경상정비업무 공공기관에 통합·재공영화 하라는 조사위 권고안에도 별다른 조치 없어
- 구 의원, “중대재해처벌법까지 만들게 된 큰 사고를 겪고도 정작 회사에는 책임 묻지 않는 것은 심각한 잘못”

[한국방송/최동민기자]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경북 구미시갑,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한국서부발전이 故 김용균씨 사망사고에도 해당 하도급사와 3년이 넘도록 용역계약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자근 의원이 한국서부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태안화력발전소 9·10호기 연료 환경설비 운전용역을 수행하고 있는 하도급사는 ‘한국발전기술’이었다. ‘한국발전기술’은 2018년 석탄 운송용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진 故 김용균씨가 근무하던 회사이다.

 

또한 서부발전은 제출자료를 통해 사망사고 이후에도 부정당 업자를 제재할 수 있는 특수계약심의위원회도 개최한 바 없다고 답했다. 용역 계약을 지속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도 “사고 이후 정부 주관 특별조사위원회 및 당정협의체에서 수립된 발전 산업 안전강화 방안에 따라 운전용역 부분을 한전산업으로 통합하고, 공공기관으로 변경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고 원론적인 답변만 되풀이했다.

 

지난 2019년 4월 국무총리 산하에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에서 연료·환경설비 운전업무 노동자를 직접고용하고, 경상정비업무는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전KPS로 통합·재공영화하라는 내용의 22가지 권고안이 제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산업부의 지침 변경만 기다리며 용역계약을 지속해온 것이다.

 

구자근 의원은 “친노동 정책을 펼쳐왔다고 홍보하며 중대재해처벌법까지 통과시킨 문재인 정부에서도 용역 계약을 지속하며 책임을 묻지 않은 것은 심각한 잘못”이라며, “사고 책임이 있는 하도급사와 계약을 지속하는 것은 서부발전 측과 모종의 관계가 있지 않고서는 일반적이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구 의원은 “매년 평균 18명 이상이 산업환경에서 사망하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는데 안전한 작업환경을 위해 정부와 공기업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종합뉴스

더보기
윤석열 대통령, 중장 보직 신고자 18명에 삼정검 수치 수여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2월 7일 오전 10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김계환 신임 해병대사령관 등 중장 18명으로부터 보직 신고를 받고 삼정검에 수치를 수여했습니다. 삼정검은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되는 검으로 호국·통일·번영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후 중장 이상 진급자에게는 삼정검을 부여받은 이의 보직과 계급, 이름 그리고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하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 들어 세 번째 진행되는 이번 수여식*에서 우리 군을 이끌어 나갈 막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 이들을 직접 격려하고 빈틈없는 군사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했습니다. *1차 수여식(`22.5.27. 신임 육군참모총장 등 6명), 2차 수여식(`22.7.5. 신임 합동참모의장) 또한, 최근 북한이 전례 없는 핵 위협과 미사일 도발을 자행하여 우리 안보가 엄중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실전적 교육훈련을 통해 북한이 도발한다면 단호히 대응할 것을 주문함과 동시에 국군 장병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한 감사와 우리 군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표하며 행사를 마무리했습니다. 이날 수여식에는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대통령실에서는 비서실장, 국가안보실장, 국가안보실 2차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