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1.2℃
  • 구름조금광주 2.4℃
  • 맑음부산 2.0℃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6.8℃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국회

신영대 의원, ‘인구감소지역 기업 이전 지원법’발의

- 인구감소지역 지원, 창업 또는 취업 등 시작 시점에서만 이루어지는 한계 지적
- 기존 운영하는 기업이 인구감소지역으로 이전할 경우에도 이전 비용 지원
- 신 의원, “인구감소지역의 중소기업 이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한국방송/김주창기자]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전북 군산)8일 인구감소지역의 지원 대상에 새로 설립하는 기업뿐만 아니라 이전하는 기업을 포함하고 국가와 지자체가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할 시 인구감소위기지역에 위치한 기업에 대해 우선 지원하도록 하는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은 수도권 대기업 집중현상과 비수도권 중소기업 인력난을 해소하고자 제정되었으며 202311일에 시행될 예정이다. 고용 기회가 부족한 지역에 사업장을 설치하거나 지역의 구직자를 고용하는 사업주에게 사업장 설치비용과 고용 인원에 따른 보조금을 지급하게 되어있다.

 

그러나 시행을 앞둔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은 신규 사업장과 취업에 대해서만 지원할 수 있다는 한계점이 있어 수도권에 있는 사업장이 인구감소지역으로 이전하더라도 지원할 근거가 부족하다보니 법의 실효성을 위해 지원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본 개정안은 인구감소지역으로 사업장을 이전하는 경우 국가와 지자체가 이전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도록 하며, 인구감소지역에 설립하거나 이전한 중소기업이 청년과 중장년층을 고용할 시 필요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우선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신 의원은 법이 본래의 취지에 맞게 작동하기 위해선 인구감소지역에 사업을 시작하는 기업뿐만 아니라 이전하는 기업에까지도 혜택이 확장되어야 한다지원 대상 확대로 비수도권으로의 기업 이전이 활발해지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박진 장관, 외교부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 10주년 기념 간담회 주최
[한국방송/박기문기자] 박진 외교장관은 2022.12.1.(목) 외교부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 10주년 계기 기념 간담회를 주최하였다. ※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는 재외공관과 우리 에너지 업계간 가교역할을 수행하며, 재외공관의 축적된 에너지 정보와 인적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하여 우리 에너지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 외교통상부 국제에너지안보과 산하에 출범 ※ 에너지 기업, 유관 기관 및 주한외교단(23개국 대사) 등 100여명 참석 박 장관은 간담회 환영사를 통해 에너지는 우리 정부의 글로벌 중추 국가 비전 실현에 있어 우선 과제 중 하나이며, 우리 정부는 원전과 청정 수소를 핵심으로 하는 새로운 에너지 전략 추진을 통해 에너지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이를 위해 적극적인 에너지 협력이 중요한 바, 국가 간, 민관 간 협력 강화를 강조하면서, 특히 국가 간 협력에 있어, 중동과는 전통에너지 자원 협력을 넘어 수소·바이오에너지와 같은 미래 녹색산업으로의 협력을 확대하고, 미주·유럽과는 핵심광물안보파트너십(MSP) 등을 통한 공급망 구축과 원자력·신에너지 기술 협력을 강화하며, 아시아와는 에너지 그리드 및 인프라 구축의 핵심 파트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