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4.0℃
  • 제주 5.4℃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국회

신영대 의원, ‘전기공사업 전자 경력카드 활성화법’발의

- 전기공사업법 개정안 발의... 기존 통장형 수첩에서 전자카드 형태로 변경된 현장 상황 반영
- 신 의원, “기술인력들의 지참 효율화 및 ICT 시대에 걸맞는 전자카드 활성화 취지”

[한국방송/김주창기자] 현행 법률상 전기공사 기술자들이 기술인 신분과 경력 등을 증명하기 위해 활용하는 전기공사 기술자 경력카드를 활성화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전북 군산)25경력수첩전기공사 기술자 경력카드로 개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전기공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과거 전기공사 기술자들은 경력수첩을 실물로 소지해야만 관련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졌었다. 그러나 지난 2020년 기술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ICT 기술을 적용해 모바일 앱 형태로 활용 가능한 전자 경력카드가 개발됐다. 그럼에도 법이 개정되지 못해 여전히 수첩만이 경력증명의 법적 수단으로 오인되고 전자 경력카드가 정착되지 못하는 등 개선된 제도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이에 신 의원은법률용어를 수첩에서 경력카드로 변경함으로써 현장의 현실을 반영하고, ICT 시대에 걸맞게 전자 경력카드를 활성화하고자 한다.”라며 개정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더불어 신 의원은 이를 통해 전기공사업 인력들의 경력인증수단 지참 효율화가 증대되고 수첩 도난, 불법 대여 등의 문제도 해결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박진 장관, 외교부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 10주년 기념 간담회 주최
[한국방송/박기문기자] 박진 외교장관은 2022.12.1.(목) 외교부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 10주년 계기 기념 간담회를 주최하였다. ※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는 재외공관과 우리 에너지 업계간 가교역할을 수행하며, 재외공관의 축적된 에너지 정보와 인적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하여 우리 에너지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 외교통상부 국제에너지안보과 산하에 출범 ※ 에너지 기업, 유관 기관 및 주한외교단(23개국 대사) 등 100여명 참석 박 장관은 간담회 환영사를 통해 에너지는 우리 정부의 글로벌 중추 국가 비전 실현에 있어 우선 과제 중 하나이며, 우리 정부는 원전과 청정 수소를 핵심으로 하는 새로운 에너지 전략 추진을 통해 에너지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이를 위해 적극적인 에너지 협력이 중요한 바, 국가 간, 민관 간 협력 강화를 강조하면서, 특히 국가 간 협력에 있어, 중동과는 전통에너지 자원 협력을 넘어 수소·바이오에너지와 같은 미래 녹색산업으로의 협력을 확대하고, 미주·유럽과는 핵심광물안보파트너십(MSP) 등을 통한 공급망 구축과 원자력·신에너지 기술 협력을 강화하며, 아시아와는 에너지 그리드 및 인프라 구축의 핵심 파트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