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1.7℃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조금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3.4℃
  • 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국회

귀순 어부 범죄증거라던 혈흔, 당시 현장 검역관은 ‘혈흔 미확인’

- 탈북 당일 선박 확인했던 담당 검역관 “선박 상 혈흔 없었다” -
- “탈북어민 선박 상 혈흔 있었다” 2019년 통일부 설명과 정면으로 배치 -

[한국방송/김국현기자] 2019118일 통일부는 정례브리핑에서 탈북어부들을 강제북송 시킨 범죄 근거와 관련해 배 안에 혈흔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근 안병길의원실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2019112일 탈북어부 사건 발생 당일 현장에 파견됐던 정부 검역관은 당시 혈흔을 확인한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자료에 따르면 20191121020,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국정원으로부터 북한어선 대상 소독 및 검역 협조요청을 받고 당일 오후인 1345분부터 1430분까지 45분간 탈북어부 2인을 소독하였다. 이후 1915분부터 22시까지는 165분간 북한 어선을 검역 및 소독했다.
 
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진행된 선박 소독에서 당시 검역관들은 칼, 도끼 등의 흉기는 물론이고 혈흔 역시 확인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당시 문재인 정부 발표에 따르면 해당 선박 내에서 16명이 살해했는데, 현장에서는 작은 혈흔조차 발견되지 않은 것이다. 이는 2019년 당시 선박에서 혈흔이 발견됐다는 통일부 설명과 다른 내용이다.
 
또한 자료에 따르면 당시 검역관들이 탈북어민들의 어선을 소독하는 동안 소독 현장에 국정원 직원이 배석했던 사실도 추가로 확인되었다.
 
당시 문재인 정부는 혈흔 감식 등 정밀 조사를 진행하지 않아 부실 대응으로 비판을 받았는데, 실은 문재인 정부가 있다고 주장했던 선박 내 혈흔 자체가 애초부터 없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안병길 의원(국민의힘/부산 서구·동구)문재인 정부가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에 월북을 조작했듯, 강제북송 사건에서는 혈흔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지우기 어렵다라며 박지원, 서훈 국정원장 뿐만 아니라 당시 강제북송 사건의 진실을 은폐한 주요 책임자들에 대해 법적 수사가 빈틈없이 진행되어야 마땅하다라고 지적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2022 국방 지능정보화 컨퍼런스 개최
[한국방송/이광일기자] 국방부가 2022년 9월 14일 엘타워(양재 소재)에서 이종섭 국방부장관 주관으로「2022 국방 지능정보화 컨퍼런스」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컨퍼런스는 AI과학기술강군 육성을 위해 산업계·학계· 연구기관·군 전문가가 상호 교류하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국방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국방 지능정보화 컨퍼런스는 지난 2000년 첫 개최 이래 올해로 21회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국방 지능정보화를 선도하는 장으로서 자리매김 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이종섭 국방부장관을 비롯해 이헌승 국방위원장,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등이 참석하였으며, 한국인공지능학회·한국통신학회·한국정보과학회·대한전자공학회·한국정보보호학회·한국전자파학회 등 국내 주요 정보통신기술학회와 네이버 인공지능(AI), 카카오 엔터프라이즈, 에릭슨엘지 등 디지털 혁신기업도 함께했습니다. 개회식에서 이종섭 국방부장관, 이헌승 국방위원장은 각각 개회사와 축사를 전하며, AI과학기술강군 육성을 위한 국방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국방부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