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4℃
  • 맑음강릉 35.6℃
  • 구름조금서울 31.9℃
  • 구름많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4.5℃
  • 구름많음울산 31.9℃
  • 흐림광주 31.3℃
  • 구름많음부산 31.1℃
  • 구름조금고창 31.9℃
  • 구름조금제주 33.2℃
  • 구름많음강화 29.6℃
  • 구름많음보은 31.2℃
  • 구름많음금산 31.2℃
  • 구름많음강진군 32.1℃
  • 구름많음경주시 33.8℃
  • 구름조금거제 30.8℃
기상청 제공

국회

신영대 의원, “협치의 노력은 집권 여당의 몫” 국민의힘 전향적 태도 촉구

- 원 구성 합의 불발, “최종적으로 협상 안될 시 금일 본회의 최소한 의장이라도 선출해야”
연이은 97그룹의 당권 출마 “환영, 당의 단합과 혁신의 흐름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

[한국방송/김주창기자]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전북 군산)4KBS전주 제1라디오 <패트롤 전북>에서 금일 본회의 개의 여부 및 여야 협상과 관련해 협치의 노력은 결국 집권 여당의 몫이라며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에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71일로 예정되어 있던 본회의가 금일로 미뤄진 가운데 신영대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일을 잘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것이 여당의 역할인데 국회가 36일째 멈춰 아무런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고물가, 원자재 급등 등 국민들은 너무 힘들다, 어렵다고 하는데 국회가 이러고 있어서는 안 된다, “민생법안을 챙기고, 국무위원들의 인사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고 국회 정상화의 시급성을 피력했다.

 

지난 주말,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막판 협상에 돌입했으나 국민의힘 몽니로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신 의원은 최종적으로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금일 최소한 의장이라도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97그룹의 당권 도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8월 민주당 전당대회에 대해 “97그룹의 당권 도전을 권유했던 한 사람으로서 당의 단합과 혁신의 흐름들을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고 환영하며, “당내에 컷오프라는 제도가 있어 출마를 선언한 주자 모두가 본선에 갈 수 없지만, 단일화 등 97그룹이 힘을 합쳐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원과 국민들에게 민주당의 새로운 흐름, 참신한 모습, 신선한 변화를 보여주길 바란다며 기대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감기약 신속대응 시스템 운영…“구입 불편 없게”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해열진통제, 기침·가래약 등 감기약 수급이 특정 품목 또는 일부 지역 약국에서 불균형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한다. 식약처는 4일 대한의사협회·대한약사회·한국제약바이오협회·한국의약품유통협회와 함께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을 구축해 오는 8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일선 약국에서 성인 및 소아 대상의 감기약을 보다 원활히 공급받을 수 있도록 마련한 것이다.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은 신속한 구축·운영을 위해 현재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운영 중인 ‘소량포장 의약품 공급 안내 시스템’을 활용한다. 소량포장 의약품 공급 안내 시스템은 약국에서 소포장 의약품의 공급을 요청하는 경우 해당 품목의 제약업체에서 공급 일정을 안내하는 것이다. 대한약사회는 공급이 불안정하다고 파악한 감기약 10개 품목을 매주 선정하고, 식약처는 해당 품목을 포함해 동일한 성분 제제 목록을 한국제약바이오협회를 거쳐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 입력한다. 제약업체는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서 제품 목록을 확인해 자사의 해당 제품 재고 현황에 따라 ‘공급 가능 여부’를 입력한다. 이후 약국은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서 제약업체가 ‘공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