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1 (목)

  • 흐림동두천 19.6℃
  • 흐림강릉 24.4℃
  • 서울 22.0℃
  • 대전 23.1℃
  • 대구 22.0℃
  • 울산 23.9℃
  • 흐림광주 24.5℃
  • 부산 24.0℃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30.5℃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부산시·주한 불가리아대사관, 불가리아 문자 전시회 개최

◈ 5.17.~29. 부산도서관 2층 전시실에서 개최… 관람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 월요일 휴관
◈ 불가리아어(키릴문자) 30점 전시, 불가리아 문화 홍보 및 부산-불가리아 간 우호 증진

[부산/문종덕기자]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와 주한 불가리아대사관은 오는 17일부터 2주간 부산도서관 전시실(2층)에서 불가리아 키릴문자의 독특성과 보편성을 주제로 하여 ‘불가리아의 글자-유럽의 알파벳’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5월 24일 불가리아 글자·교육 및 문화의 날(키릴문자 창제의 날)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불가리아어(키릴문자)가 그리스어, 라틴어와 함께 중세 유럽의 3대 알파벳으로 널리 퍼져나간 이야기를 알아볼 수 있다.

 

미국, 독일, 스위스 등 20개국 30명의 작가가 만든 알파벳 작품(크기 70x100cm)을 전시하는데, 각 작품은 2007년 10월 소피아에서 열린 제5회 트라이에니얼 국제포스터 공모전에서 추첨을 통해 작가 1명당 문자를 하나씩 할당해 만들어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불가리아 전시회에 많은 시민이 오셔서 불가리아 문화를 체험할 수 있길 바라며, 이번 전시가 부산과 불가리아 간 우호 증진을 도모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불가리아 글자·교육 및 문화의 날은 불가리아의 문자 창제를 기념하는 날이며, 키릴과 메소디우스 형제가 창제한 키릴 문자는 대한민국의 한글처럼 창제자를 알 수 있는 몇 안 되는 글자 중 하나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