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4.2℃
  • 구름조금대전 14.0℃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15.7℃
  • 구름많음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3.7℃
  • 흐림제주 19.7℃
  • 맑음강화 11.3℃
  • 구름조금보은 12.8℃
  • 구름조금금산 12.8℃
  • 구름조금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국회

최춘식“작년 12월 PCR 1742만건 1년 10개월새 126배 폭증”

- 코로나 사태 비합리적으로 지속시키는 동시에 의료인들 사지에 몰아 넣고 있는 ‘PCR 검사’ 전면 자율화 필요 -

URL복사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행정안전위원회)은 연일 대규모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2월 한 달 PCR 검사건수만 최초 검사 시작 이후 110개월새 126배나 폭증했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이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입수한 결과,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접촉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체 PCR 검사건수는 총 17422740건으로 PCR 검사를 처음 실시한 20202138228건보다 126배 폭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건수가 가장 많았던 지난해 12월에는 역대로 가장 많은 7850명의 일일확진자(1214)가 발생했다. 코로나19 특성상 검사건수가 많아질수록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이다.

 

최춘식 의원은 특정인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아무런 증상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1주일에 PCR 검사를 3회 이상 하는 등 의무적인 PCR 검사를 시행하는 한 코로나19는 영원히 종식될 수 없다대한민국 국민 5100만명이 전부 다 100% 백신을 접종해도 PCR검사를 계속 지속하는 한 확진자는 끊임없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의원은 심지어 잠복기 감염자를 제외한 순수 무증상자도 경우에 따라 양성 확진될 수 있는데 그 사람은 앞으로도 증상이 나타나질 않아 환자가 될 가능성과 전파가능성까지 없음에도 불구하고 단순히 양성 확진 사실 하나만으로 사회로부터 철저히 격리되는 등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는 상황들이 벌어지고 있다“PCR검사는 발열 등 증상을 느끼는 사람이 자율적인 선택에 따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해양경찰청, 해상화학사고 대응 법적기반 마련 추진
[한국방송/박병태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지난 24일 「(가칭)해상 화학물질 방제에 관한 법률」제정안 마련을 위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해상화학사고 발생 시 국가 차원의 신속한 대응이 없을 경우 오염물질 유출과 함께 화재·폭발 등 2차 사고로 이어져 국가적 재난 사태로 확산될 수 있음에 착안해, 해양경찰청 소관 사무인 해상 화학물질 방제에 관한 사고 대비·대응 체계를 명확히 하고, 국가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2019년 9월 28일 울산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케이먼 아일랜드 국적 화학제품을 운반하는 2만 5881T급 스톨트 그론랜드호에서 폭발음과 화재가 발생하였다. 스톨트 그론랜드호에는 14가지 화학제품 2만7천 톤이 실려 있어 진화작업에 며칠이 걸릴 수 있고, 폭발위험은 물론 독성이 강한 물질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해양경찰청은 해상에서 화학방제함(대용량 소화포 탑재 및 소화약제 사용 가능) 등을 동원하여 선원 25명을 전원 구조하고, 18시간 만에 화재를 진압해 화학물질로 인한 추가 폭발·화재 등 국가적 재난 사태로의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최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