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맑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9.3℃
  • 구름많음서울 23.0℃
  • 구름조금대전 25.1℃
  • 흐림대구 29.2℃
  • 흐림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3.9℃
  • 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3.4℃
  • 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4.2℃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판화를 통해 하나 되는 세계

‘현대판화전 : 떠오르다’…아세안문화원 2월 13일까지

아세안문화원은 국경과 세대를 넘나드는 현대 사회의 고민을 공유하는 판화 전시회 ‘KONNECT ASEAN 현대판화전: 떠오르다’를 2월 13일까지 연다.  


[크기변환]20211115_02_025_1
△ '
현대판화전: 떠오르다' 작품 전시 모습.


전시에는 아세안 10개국의 젊은 작가 10인과 한국 대표 판화 작가 6인이 참여했다. 트라우마‧희망‧모순을 주제로, 전통 기법의 판화 작품부터 회화적인 모노타이프 판화, 종이 오브제를 활용한 설치 미술까지 기존 판화 예술을 확장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12-2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판화 작업실 모습. 


캄보디아 작가 스룬 리다(Srun Rida)는 프놈펜의 근대화를 상징하던 ‘화이트 빌딩’의 철거를 떠올리며 캄보디아의 크메르 정체성 상실을 목판화로 표현했다. 인도네시아 작가 아디 순도로(Adi Sundoro)는 냉전 시절 집단 학살의 트라우마가 치유되는 시간의 흐름을 표현한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베트남 작가 도안 티 응옥 안(Doan Thi Ngoc Anh)은 삶에 긍정적 영향을 준 인물의 초상을 백 장의 동판화로 찍어내 거대한 구(球) 형태로 설치했다. 한국 작가 정승원은 행복한 기억 속 순간들을 판화로 찍어 종이 오브제로 만든 설치 작품을 통해 인간의 삶을 표현했다.  


참여작가들이 직접 사용하는 소품들로 꾸며진 작업실에서 영상을 통해 다양한 판화기법을 살펴볼 수 있으며 나만의 작품도 만들어 볼 수 있다. 


전시는 화~일요일 운영하며 월요일‧공휴일은 휴관이다. 아세안문화원 홈페이지(www.ach.or.kr) 참고.


※문의 : 051-775-2000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변화하는 국군교도소, 교도소 준공을 통해 수용자의 건강한 재사회화 도모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군 유일의 교정ㆍ교화 기관인 국군교도소가 공사를 시작한 지 2년 만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완공했다. 국군교도소는 6월 23일(목)에 김성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육군 제7군단장, 국방부 시설본부장, 국방부 법무담당관, 육군 군사경찰실장, 해군 군사경찰단장, 공군 수사단장, 해병대 수사단장, 법무부 교정정책단장, 여주교도소장, 소망교도소장, 국가 인권위원회 군 인권보호국장, 서울대 백진 교수, 금용명 교정연구소장, 이재화·조용욱 역대 교도소장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2020년부터 시작한 공사는 2년여에 걸쳐 진행되었다. 국군교도소 신축공사에는 총 198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되었으며, 대지면적 27,314㎡, 연면적 5,256㎡로 지상 1개층 2개동, 지상 2층 1개동, 최대 116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교정시설로 신축되었다. 그리고 신축 교도소 설계단계에서부터 최첨단 호흡감지 시스템, 영상 연동 출입통제 시스템, 인공지능 외곽침입 감지 시스템, 공용 휴게공간인 주간휴게실(데이-룸, Day-room) 설치 등을 반영하여 최첨단 보안시스템을 바탕으로 수용자의 건전한 재사회화를 촉진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