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5.3℃
  • 박무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10.9℃
  • 맑음광주 9.8℃
  • 구름많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5.7℃
  • 구름조금강화 7.0℃
  • 맑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11.9℃
  • 구름많음경주시 7.8℃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국회

뇌물수수·성매매... 6년간 국세청 직원 범죄로 258명 징계 김대지 국세청장, “송구하다.”답변

국세청은 조직 문화 진단 후 특단의 대책 마련을 -

URL복사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은 8일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국세청 공무원의 심각한 범죄 등 비위행위를 지적하고 국세행정의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있다며 국세청장에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최근 6년간 국세청 공무원의 금품수수 등 직무관련 범죄와 성추행 등 공직자 신분을 의심케 하는 범죄가 매년 발생하여 국세청의 공직기강 해이가 심각한 상황이다.

 

2016년부터 2021년 8월까지 최근 6년간 형사사건에 입건되어 징계를 받은 국세청 공무원은 258명에 달한다징계를 받은 258명의 국세청 공무원의 범죄유형을 살펴보면 △ 음주운전·뺑소니 134△ 뇌물수수나 알선수재 등 53△ 강제추행·성매매·불법촬영·공연음란 등 성비위 범죄가 23이 밖에 상해폭행주거침입도박사기 등 범죄유형도 다양하다.

 

이와 관련하여 양 의원은 김대지 국세청장에게 국세청 공무원의 금품수수 등 직무 관련 범죄와 성추행 등 이들이 공직자인지 도대체 의심스러울 정도의 범죄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며 공직기강이 매우 해이해져서 심각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또한 국세청장에게 주로 뇌물알선수재 이른바 뒷돈을 받아서 적발된 건데 어떻게 생각하는지대책은 있는 것인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국세청장은 송구스럽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청렴문화 조성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청렴교육을 강화를 하고시민감사관 등을 제도화하는등 노력을 하겠다. ”고 답했다.

 

한편 징계를 받은 258명 중 20.5%인 53명은 직무와 관련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입건자의 5명 가운데 1명꼴이다.

 

금품제공납세자 특별관리규정에 따르면납세자가 세무공무원에게 직무 관련 금품을 제공하거나 알선한 경우 세무조사를 실시한다지난 10년간 이와 같은 사유로 진행한 세무조사 건수는 101건으로 추징세액은 1200억원에 달한다.

 

양 의원은 국세 공무원의 심각한 범죄 등 비위행위는 국세청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고 국세청 행정 전체의 신뢰도도 떨어뜨린다고 강조하며 “ 국세청 차원에서 조직 문화를 진단해 구체적이고 세밀한 대책을 마련하여 종합감사 전에 제출해 달라고 전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수교 60주년 계기 중남미 국가와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국민참여사업」 결과 대국민 설명회 유튜브 생중계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외교부는 지난 10월 개최된 「수교 60주년 계기 중남미 국가*와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국민참여사업」의 결과를 공유하고 추가 의견 수렴을 갖기 위한 대국민 설명회를 12.4.(토) 13:00-15:00 개최하였다. * 내년 수교 60주년 중남미 국가 : 멕시코,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에콰도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파라과이, 자메이카, 아이티 등 15개국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외교부 중남미국 관계자, 중남미 및 공론조사 분야 전문가 등은 현장 참석하고, 일반 국민들은 ‘국민외교센터’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참여하였다. 견종호 공공문화외교국장은 환영사에서 최근 우리나라의 소프트파워 영향력이 높아진 데에는 민간 공공외교관으로서 우리 국민들의 기여가 컸음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국민과 함께 하는 외교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을 강조하였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이재정 국회의원은 축사(영상)를 통해 이번 국민참여사업에서 수렴된 국민들의 귀중한 의견이 외교정책에 효과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함께 힘을 더하겠다고 밝혔다. 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