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0.5℃
  • 구름많음서울 16.5℃
  • 구름많음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2.7℃
  • 흐림울산 12.8℃
  • 흐림광주 16.0℃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15.3℃
  • 제주 14.0℃
  • 흐림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2.8℃
  • 흐림금산 14.1℃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국회

강기윤,“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정인이 양부모 대상 실시한 아동학대 평가 점수 합격점”

URL복사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서울시에 제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강서아보전(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정인이 양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한 3차례 아동학대 평가척도 모두 학대 위험도가 터무니없이 낮게 평가되었다고 밝혔다.
 
현재 아보전과 경찰은 보건복지부 지침 아동학대 대응 매뉴얼에 따라 아동학대 평가척도를 체크하여 학대 위험도를 판단하고 있다.
 
아동학대 평가척도는 아동용행위자용으로 2가지로 나눠져 있다아동용의 경우 9개 문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학대 행위자용은 총 10개 문항으로 되어 있고조사 결과 총점이 5점 이상양부모가 임시조치 또는 보호처분을 위반양부모가 경찰 또는 아보전의 개입에 폭행·협박·위계 등의 방법으로 저항했을 경우 학대 보호 조치 대상으로 판정을 내릴 수 있다.
 
하지만정인이 양부모의 경우 세 차례 조사에서 평가 총점 10점 만점에 각각 1·2·2점을 받는 데 그쳤고 이 외 두 가지의 사항에도 해당되지 않아 보호 조치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이 뒤늦게 확인된 것이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정인이 양부모를 대상으로 3차례 걸쳐 아동학대 평가척도 실시되었음에도 정인이에 대한 보호 조치는 없었다며 아동학대 척도평가의 실효성이 의심되는 만큼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의 아동학대 특성을 고려한 평가척도 기준 정비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친환경차 보급 확대’…배터리 안전관리·결함조사 역량 강화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고전압배터리의 제작 안전기준이 강화된다. 또 전기차 핵심부품인 배터리 안전성 시험항목을 대폭 확대하고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성능을 개선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서울시 상암동 충전소에서 수소전기차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7차 혁신성장 빅3(미래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친환경차 보급확산을 위한 안전 기반 확립 방안’을 발표했다. 전기·수소차의 보급 확산과 함께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는 다른 새로운 유형의 화재 및 제작결함 등의 위험요인도 함께 증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안전기반 확립을 통해 전기·수소차 안전에 대한 소비자 우려를 불식, 보급 속도의 추진 동력을 유지하기로 했다. ◆ 차량 안전성 제고 우선, 제작 안전기준 및 BMS 진단기능을 강화한다. 고전압배터리 안전성 시험에 진동, 열충격, 과전류 등 평가항목을 추가(7→11종)해 제작단계에서 안전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운행단계에서는 BMS(배터리관리시스템)가 배터리 이상변화를 자체 진단해 충전제한 등 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