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0℃
  • 흐림강릉 17.1℃
  • 흐림서울 17.0℃
  • 맑음대전 16.8℃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8.1℃
  • 맑음광주 17.1℃
  • 흐림부산 18.2℃
  • 맑음고창 15.3℃
  • 흐림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16.1℃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4.9℃
  • 구름많음강진군 13.9℃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국회

유상범 의원, 외국인 마약범죄 급증 5년 전보다 2배 이상 늘어!

- 외국인 범죄 5년간 총 192,269건, 하루 평균 105건 발생
- 2015년 대비 2019년 마약범죄 60.8%, 절도 27.6%, 강간(추행) 19.5% 증가

URL복사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최근 경남 김해 등지에서 외국인 노동자들 간 집단폭력 사건이 발생하는 등 외국인 범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유상범 의원(국민의힘, 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 192,269건의 외국인 범죄가 발생했고, 이는 매년 평균 38,453, 하루 평균 105건이 발생한 꼴이다.

 

2015년 대비 2019년 범죄유형별 증감 현황을 살펴보면, 마약범죄가 60.8%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절도 27.6%, 강간(추행) 19.5% 등 순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마약의 종류가 다양화되고 소셜 미디어나 인터넷으로 손쉽게 구매할 수 있어 마약 관련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국내에 체류중인 외국인들이 마약을 공·유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주요 사건 사례를 살펴보면, ´17.3. 말레이시아에서 제택배를 통해 마약을 밀반입 후 판매·투약한 11명 검거, ´17.11. 태국에서 택배를 이용하여 필로폰을 밀반입 후 전국에 불법 유통 시킨 태국인 총책 등 29명 검거, ´19.4. 국내 호텔에서 필로폰 제조기구를 설치, 원료물질을 이용하여 필로폰 3.6kg를 불법 제조한 중국인 3명 검거 등 외국인 마약범죄가 우리 생활 속 깊숙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유상범 의원은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이 늘어남에 따라 범죄도 증가하고 있어 외국인 범죄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날로 증폭되고 있다특히, 최근 외국인들의 마약범죄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집중 단속을 강화하고 범죄예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강원 화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경기·강원 48시간 이동중지
[한국방송/박기택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1년만에 양돈농장에서 발생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발생농가 인근에서 사육중인 돼지 2500마리를 살처분 하고, 해당지역에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또 경기·강원의 살처분·수매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 재입식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9일 오전 해당 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해당 농장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9일 강원도 화천군의 양돈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수본은 “8일 철원 소재 도축장의 돼지 예찰 과정에서 화천 양돈농장에서 출하한 돼지 8마리 중 3마리가 폐사한 것을 확인했다”며 “해당 돼지의 시료를 검사할 결과 9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수본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해 9일 오전 5시부터 오는 11일 오전 5시까지 48시간 동안 경기·강원의 양돈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등에 대한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의 돼지 940마리와 인근 10㎞ 이내 농장 양돈농장에 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