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국회

홍철호“텔레그램 n번방 등 음란물 제작·유포자 신상공개법안 발표”

[한국방송/이광일기자] 홍철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예비후보(경기 김포시을)가 지난 20181월 조두순 사건 등과 같이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는 아동학대 사건등에 대하여 국회의 직권에 따라 피의자 신상을 공개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한 것에 이어서, 텔레그램 n번방피의자 신상공개법안도 대표발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홍철호 예비후보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등으로 인하여 음란물 제작 및 유포가 사회적인 큰 문제로 떠오르는 가운데, 본인이 지난 20181월 대표발의한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이나 성에 관련한 몰카 동영상등을 제작 또는 유포하는 자를 추가하여 차기 21대 국회에서 본격 처리하겠다고 발표했다.

* 국회 직권에 따른 아동학대 사건 피의자 신상공개 법안


현재 경찰이 자체적인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통하여 특정강력범죄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여부를 결정하고 있지만, 국민 여론을 온전히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에 홍철호 예비후보는 제21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될 경우,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이나 사람의 의사에 반하여 카메라 등을 이용해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동영상을 제작 또는 유포하는 행위를 특정강력범죄로 정하는 동시에, 해당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얼굴, 성명, 나이등의 신상을 국회가 의결로써 정부에 공개할 수 있도록 요구하는 개정안을 대표발의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한 국회의 요구에 응하여야 한다는 규정도 포함될 전망이다.

 

특히 홍철호 예비후보는 개정안에서 피의자 얼굴 등의 공개에 관한 소급적용 기준을 정하고, 해당 규정에 따라 개정안 시행 이전의 모든 특정강력범죄 대상 사건을 소급하여 적용하기로 했다. 따라서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국회는 의결로서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를 정부에 요구할 수 있고 정부는 이에 응해야 한다.

 

홍철호 예비후보는 강력범죄의 종류도 사회적 파장을 고려하여 시대 상황을 적극 반영해 확대할 필요가 있다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 및 몰카 성범죄자를 악의 축으로 규정함과 동시에 국회가 법률적 직권으로 해당 범죄자들의 신상정보를 적극 공개하게 할 수 있도록 현행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 고비 …온라인 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한국방송/허정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5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면서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오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