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5.0℃
  • 박무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5.0℃
  • 흐림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8.1℃
  • 구름조금강화 25.2℃
  • 흐림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더보기
버려지던 ‘유출지하수’, 탄소중립 핵심 수자원으로 재탄생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연간 1억 4000만톤이나 발생하지만 10분의 1만 사용되는 ‘유출지하수’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도시 물순환 체계에 기여하는 핵심 수자원으로 재탄생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유출지하수를 미래가치 창출의 새로운 사업 유형으로 제시하는 ‘유출지하수 활용 확대 종합대책’을 5일 발표했다. 유출지하수는 건물을 짓거나 지하철을 놓으면서 지하가 개발될 때 자연스럽게 밖으로 흘러나오는 지하수를 말한다. 지난 2020년 기준으로 전국에서 발생하는 유출지하수는 연간 1억 4000만톤에 이르며 이는 팔당댐 저수용량 2억 4000만톤의 60%에 해당하는 양이다. 이 중에서 11%만 도로살수 등으로 이용하고 있고 나머지는 하수나 하천유지용수로 방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부는 지난 2020년부터 2년 동안 지하역사 등 4곳을 대상으로 유출지하수를 도로살수, 냉난방 등에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1월에는 유출지하수 발생단계부터 지자체에 신고하도록 ‘지하수법’을 개정했다. 이번 ‘유출지하수 활용 확대 종합대책’은 그동안의 시범사업 성과 등을 토대로 탄소중립 실천, 유출지하수의 관리체계 개선, 다용도 복합 활용 사례 구축 등 유출지하수의 적극적인 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