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8.8℃
  • 구름조금대구 30.8℃
  • 연무울산 30.2℃
  • 맑음광주 29.1℃
  • 박무부산 29.5℃
  • 구름조금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28.2℃
  • 구름조금강화 27.6℃
  • 구름조금보은 27.2℃
  • 맑음금산 28.7℃
  • 구름조금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31.1℃
기상청 제공

뉴스

부산시, 「지역 주요인사 초청 시정현안 설명회」 개최 -민선7기 2년차, 시민과 함께 달리는 부산!

◈ 8.16. 13:30, 주요인사 초청 현안설명회 열고, 민선7기 2년차 본격 소통행보 시작 ◈ 시정 현안 설명, 시민들의 정책제언 경청, 각종 국제행사 성공개최 협조 요청

[부산/문종덕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6일, 민선7기 2년차를 맞아 지역 주요 인사 120여 명을 초청, 주요 현안에 대해 격의 없는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부산은 월드컵, 아시안게임, APEC 정상회의 등 대규모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경험이 많은 글로벌 도시로 각광받고 있다. 이러한 국제행사 성공 개최의 중심에는 항상 시민들의 결집된 힘이 있었으며, 새마을운동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라이온스협회 등 각종 봉사단체, 청년회 등 시민단체들이 선두에 서서 시민참여 분위기를 조성해왔다.

 

이번 설명회는 이들 단체 대표들을 초청, 그간 보이지 않는 곳에서의 꾸준한 노고를 격려하고 향후 과제를 함께 의논하기 위해 마련한 소통의 장이다. 

 

지난 1년간, 부산은 명실상부한 글로벌 네트워크 주도 도시로 성장했다.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2030 부산월드엑스포 등이 그 성과이다. 특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회 연속 개최로 동북아 해양수도로서의 국제적 위상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고, 세계에 부산의 저력을 보여줄 기회를 얻었다.

 

시는 국경을 초월한 도시브랜드 경쟁이 치열해진 지금이 바로 부산이 다시 한번 부산사랑운동을 본격 시작할 최적기라 판단한다. 1994년 미국 뉴욕이 지극히 기초적인 생활질서 지키기 운동을 시작으로 범시민 주도의 도시정화·발전 캠페인을 벌여, 오늘날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도시로 다시 태어난 것처럼, 부산시민들의 자발적 시민운동이 다가오는 국제행사들의 성공 개최에 큰 밑거름이 될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는 지난 1년간 성공적인 결실들을 지역 주요 인사에게 설명하고, 그들의 정책제언을 경청하는 본격 소통의 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또한, ‘민선7기 2년차, 시민과 함께 달리는 부산’을 공식적으로 선언하는 장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日서 수입 폐배터리·타이어·플라스틱 방사능 검사 강화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정부가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등 수입량이 많은 3개 품목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를 강화한다. 이는 지난 8일 석탄재의 폐기물의 방사능·중금속 전수조사 등 환경안전 관리 강화 방침을 발표한 데 이은 일본에 대한 규제 후속조치다.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이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 강화 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이는 지난 8일 일본산 석탄재 폐기물의 방사능·중금속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발표한 데 이은 후속 대일(對日) 규제책이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은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정례브리핑에서 “수입량이 많은 3개 재활용 폐기물 품목에 대해서 추가로 환경안전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수입 폐기물에 대한 환경안전검사 강화조치 이유는 최근 수입 폐기물에 대한 방사능 등 국민적 우려가 크고, 작년의 경우 폐기물 수입량(254만 톤)이 수출량(17만 톤)에 비해서 약 15배에 이르는 등 국내로 유입되는 폐기물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8년 주요 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