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4.7℃
  • 구름조금대전 6.1℃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8.5℃
  • 흐림부산 8.7℃
  • 흐림고창 5.8℃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4.6℃
  • 구름많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생활방역’ 체계 준비 착수…생활지침·재정지원 체계 함께 마련

중대본, 해외 입국자 방역관리 강화…“모든 입국자, 14일간 격리 원칙”

[한국방송/문종덕기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천되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새로운 일상을 위한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할 수 있도록 미리 생활방역 체계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근 해외 여러 국가에서 확진자 발생이 증가하고 해외유입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모든 국가 입국자는 14일 자가 격리 원칙 ▲국익, 공익 목적의 예외적 사유 제외한 여행 등 단기체류 외국인도 입국 후 14일간 시설격리 ▲격리 시설 이용 시 비용 징수 등을 도입해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한다.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유럽발 항공편 입국자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박능후 중대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는 29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각 중앙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새로운 일상 생활방역 추진 계획, 개학 검토 진행 상황 및 향후 계획, 해외입국자 관리 강화 방안, 마스크 수급 동향 등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세균 본부장은 해외 입국자 관리강화로 자가격리 대상자가 늘어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의 부담과 역할이 커지는 만큼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