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8.0℃
  • 대전 27.5℃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8.0℃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5.2℃
  • 박무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6.9℃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뉴스

하늬바다 인공쉼터’, 점박이물범의 새로운 보금자리 되다

백령도 점박이물범 인공쉼터 이용 첫 확인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8월 9일 국내 최대 점박이물범 서식지인 백령도의 ’하늬바다 물범 인공쉼터(이하 인공쉼터)‘에서 점박이물범 27마리가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2018년 11월 인공쉼터 조성 이후 올해 백령도를 찾아온 물범들이 인공쉼터 근처에서 먹이활동을 하는 모습은 지속적으로 관찰되었으나, 인공쉼터를 이용하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아 인공쉼터의 효용성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 물범들이 인공쉼터 위에서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확인됨에 따라, 인공쉼터가 물범들의 새로운 보금자리로 자리매김한 것이 증명되었다. 점박이물범이 인공쉼터에 올라가 있는 모습은 인천녹색연합과 점··모(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의 ‘백령도 점박이물범 서식환경 모니터링’ 과정에서 최초로 확인되었다.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은 겨울철 중국 랴오둥만에서 번식활동을 한 후 3월부터 11월까지 매년 약 300여 마리가 백령도 해역을 찾아오고 있다. 점박이물범은 먹이활동을 하거나 이동할 때를 제외하고는 체온 조절, 호흡, 체력 회복 등을 위해 주기적으로 물 밖으로 나와 바위 등에서 휴식을 취하는 생태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백령도에서 가장 많은 점박이물범이 모이는 물범바위는 공간이 협소하여 점박이물범 사이에 자리다툼이 잦았다. 지역 어업인들도 어구 손상 및 어획물 절취 등 피해로 인해 물범에 좋지 않은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와 인천시, 인천녹색연합(시민단체), 지역주민(어촌계, 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이 모여 점박이물범과의 상생방안을 모색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2018년 11월 백령도 물범바위 인근 하늬바다에 국내 최초로 섬 형태의 물범 인공쉼터(상부 노출면적 350㎡, 길이20m×폭17.5m)를 조성하였다. 


인공쉼터는 자연석을 쌓는 방식으로 만들어져 수면 아래쪽은 어초의 기능도 담당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는 인천시 등 지자체와 함께 인공쉼터 주변해역에 치어와 어패류 등을 방류하여 점박이물범에게 먹이를 주고, 지역 어업인에게는 수산자원 증대로 어획량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인공쉼터가 물범의 새로운 보금자리로 자리매김한 것은 그간 정부, 지역주민 등이 한 뜻으로 협력하여 이뤄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시민단체 등과 협력하여 점박이물범을 보호하고 인간과의 상생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점박이물범은 1940년대 8천여 마리가 서식하고 있었으나, 서식지 감소, 남획 등으로 지금은 매년 2백~4백여 마리만이 백령도를 찾아오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점박이물범을 보호하기 위해 서식지 개선, 모니터링, 대국민 홍보, 주변국과의 국제협력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배너

‘국민과 함께 부르는 해양경찰 노래’공모전 시상식
[한국방송/박병태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14일 오후 해양경찰청 1층 대강당에서 ‘2019년 해양경찰 노래 공모전 시상식 및 음악회’를 개최했다. 해양경찰은 국민과 함께 부를 수 있는 해양경찰 노래를 만들기 위해 이번 공모전을 진행했다. ‘강한 파도 속에서 국민의 생명을 구조하는 해양경찰의 모습’, ‘해양경찰인 아버지를 사랑하는 마음’ 등 해양경찰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다양한 내용의 노래들이 선정됐다.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이번 공모전은 지난 4월 10일부터 5월 25일까지 총 50곡이 접수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음악대학 교수, 문학평론가, 작곡가 등 외부위원의 공정한 심사와 전국 해양경찰관 435명의 만족도 평가를 거쳐 최종 23곡을 선정했다. 이번 시상식에는 부부와 가족으로 구성된 음악가, 어린이 합창단 등 12개 수상 팀이 참가했으며,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이 직접 상장과 상금을 수여 했다. 아울러 거제시소년소녀합창단 등 5개 팀이 해양경찰관을 위한 축하공연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해양경찰에 축하 공연을 선물한 ‘거제시소년소녀합창단’은 2005년 창단하여 세계합창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실력을 겸비한 팀으로 해양경찰관을 만나기 위해 아이들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