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22.0℃
  • 연무서울 30.7℃
  • 연무대전 28.7℃
  • 구름조금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6.0℃
  • 박무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7.5℃
  • 박무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뉴스

질병관리본부, 광희·조수빈과 함께 생명나눔 서약 잇기 운동

- 장기·조직기증 서약 잇기 운동 ‘광희·조수빈의 생생토크’ 영상 송출 -
◇ 광희, 조수빈이 사회를 맡은 생명나눔 홍보 영상 공개
◇ 국회의원, 배우, 온라인 유명인사 등 사회 각계각층 10명 참여
◇ 2019년 7월 15일(월)부터 9월 13일(금)까지 매주 1편씩 연속 공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장기·인체조직기증 문화 활성화와 기증희망등록률을 높이기 위해 방송인 황광희, 조수빈이 사회를 맡은 생명나눔 홍보 영상 ‘광희·조수빈의 생생토크’를 2019년 7월 15일(월) 오전 10:00시부터 공개한다고 밝혔다.
 

생명나눔 서약 연속 기획물 ‘광희·조수빈의 생생토크’는 지난해  ‘이특·써니의 비긴어게인(Begin Again)’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다.
 

생명나눔 서약 연속 기획물 ‘광희·조수빈의 생생토크’는 출연하는 주자들의 동참 계기와 생명나눔에 대한 질의, 실제 기증 서약* 장면을 담았다.
* 장기·인체조직기증 서약 : 뇌사/사후에 장기·인체조직을 기증하겠다는 본인의 의사표시이며 모바일, 온라인, 우편, 팩스 등을 통해 간단히 신청할 수 있다.

이번 영상을 위해 제작된 생명나눔 분홍 우체통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내 ‘생명나눔 전시관’에 2019년 10월 27일까지 전시·운영될 예정이다

영상은 2019년 7월 15일(월) 오전 10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홍보 운동 소개 영상을 시작으로, 2019년 9월 13일(금)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1편씩 공개되며,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네이버TV 웹예능, SK Btv**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주요 SNS주소 : www.facebook.com/mohwprwww.facebook.com/koreacdcpr
** SK Btv : SK브로드밴드에서 운영하는 모바일TV로 지상파 KBS1, KBS2, OBS 등을 비롯해 40개 채널을 서비스 하는 모바일 전용 TV

첫 번째 주자인 정재환(교수, 개그맨)씨는 “죽어서 흙으로 돌아가는 몸이기 때문에 장기기증 서약하는 것이 사실은 어려운 일이 아닌 행복한 일이다”라며 서약에 참여했다.
  

이 외에도 국회의원 이정미 의원부터 묘정, 팝핀현준 부부 등 각계·각층의 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현재 약 3만 7000여 명의 환자가 장기이식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으나, 뇌사장기기증은 인구 백만 명당 8.66명으로 스페인 48명, 미국 33.32명 등 선진국에 비해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우리나라 장기·인체조직 기증희망등록 서약률은 전체 국민의 약 3% 수준(2018년)으로 생명나눔에 보다 많은 참여가 필요하다.
 

기증희망등록은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 (www.konos.go.kr), 팩스(02-2628-3629), 우편(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4가길 24 대한결핵협회 4층 장기기증지원과), 등록기관 방문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편리하게 참여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서명용 장기기증지원과장은 “유명인의 자발적인 생명나눔 참여가 많은 분들에게 귀감이 되어 전국적으로 활성화되길 바라며,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배너

강경화 장관, 가나 진출 우리 수산기업 현장방문
[한국방송/문종덕기자] 강경화 장관은 7.13.(토) 오후 한-가나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가나 최대항구이자 우리 교민 최대거주지인 테마(Tema)지역에 소재한 우리 수산기업(코스모 참치가공공장)을 방문하여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가나에서 한인사회는 1960년대 후반부터 원양어업 중심지인 테마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현재에도 우리 교민 대부분(800명 중 약 700명)이 동 지역에 거주하고 있음. 1960-70년대 조업하던 원양선단은 현재 모두 철수하였으나 일부 선장과 주재원들이 가나에 남아 현지 회사와 합작하여 수산업체를 설립하였으며, 현재 약 12개의 우리 수산 기업들이 활동강 장관은 우리 원양·수산업계 종사자들이 1960년대 후반부터 서아프리카에 진출하여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한국과 가나의 경제발전에 기여해온 노고를 평가하고, 현지 대사관을 중심으로 정부차원에서도 가나 진출 우리 기업 및 교민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아울러 강 장관은 서아프리카기니만 지역에서 해적사건이 증가하고 있는만큼 정부로서는 가나정부와 함께 안전조치를 강화해 나가고자 하나, 기업 및 개인 차원에서도 각별히 안전에 더욱 주의해 줄 것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