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0.3℃
  • 흐림강릉 20.6℃
  • 맑음서울 23.2℃
  • 소나기대전 23.3℃
  • 흐림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3.0℃
  • 흐림부산 21.8℃
  • 맑음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19.8℃
  • 흐림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0.3℃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국회

하태경, "과거 산케이, '일본이 北핵개발 물자 대주는 짐꾼 노릇한다'고 비판했다!"

과거 산케이신문(2009), 일본 물자 밀수출로 北핵개발 가담 가능성 인정
- 일본이 ‘北핵개발 물자를 대주는 짐꾼 노릇’, ‘北핵개발을 위한 일대 거점’이라는 자책도
- 日특수자석과 전자현미경 등이 北핵개발에 이용됐다는 의혹까지 제기
산케이는 北핵개발 전략물자 밀수출에 일본이 더 큰 책임이 있음을 인지하고도 오히려 한국을 음해하는 적반하장 기사를 작성해
- 하 의원, “산케이신문이 밝혔듯 북핵 문제에서 일본의 책임은 자유로울 수 없는 나라”라며 “한일경제에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자체가 넌센스”

[한국방송/박기택기자] ‘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로 인해 일본이 핵개발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높다',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에 핵개발을 위한 물자를 대주는 짐꾼으로 이용당했다'는 논조의 과거 산케이신문(이하산케이기사가 발견됐다.

 

최근 산케이 등 일부 일본 언론은 한국이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에 핵개발 전략물자를 밀수출했을 수 있다'는 근거 없는 의혹으로 여론전을 

쳤으나실제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큰 영향을 준 나라는 일본이었다는 사실을 산케이도 먼저 인지했음을 알 수 있다.그런데도 산케이는 한

을 음해하는 적반하장 기사를 작성한 것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의원(부산해운대·바른미래당)이 2009년 3월 21일자 산케이신문 <소리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제하의 기사를 분석한 결과북한 등은 우회 루트를 통하여 핵개발 물자를 공수받고 있는데 이러한 이유로 일본이 핵개발 물자 암시장에

서 일대 거점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또한 산케이는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들은 핵의 암시장을 통해서 물자를 전매할 가능성이 높다'는 경찰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

최근 일본기업이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개발 물자가 북한파키스탄 등 핵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산케이가 밝힌 이 의혹은 본 의원실이 두 차례 공개된 기 자료(CISTEC, 경시청)에 포함되지 않는 새로운 내용으로일본 정부가 파악한 사실

보다 핵개발에 전용될 가능성이 높은 전략물자 밀수출이 더 많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실제 기사에서도 적발된 부정수출 사건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일본이 북한의 핵개발 물자를 대주는 짐꾼 노릇을 한다고 강도 높게 비

판했다.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이 밝혔듯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의 핵개발문제에 일본은 그 책임에서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한일경제에 북핵

의 책임을 거론하는 자체가 넌센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일관계 파국을 막기 위해서는 언론의 역할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소모적 논란을 줄이기 위해 한일 양국 언론이 공동감시기구를

설립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하 의원은 일본은 한국이 대북전략물자 밀수출에 관여했다는 아무런 직접적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따라서 일본은 대한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9년 7월 14

국회의원 하태경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