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3.0℃
  • 흐림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1.6℃
  • 흐림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4.5℃
  • 흐림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5.3℃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7.7℃
  • 흐림강화 -3.3℃
  • 구름많음보은 -0.9℃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뉴스

박형준 시장, 멕시코 주요 고위 인사 만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요청

◈ 현지시각으로 10.3.~10.4. 멕시코 주요 고위 인사 등과 면담·간담회 가져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요청하고, 중남미 지역 내 지지 확산 기반 마련해
◈ 10.3.에는 ▲ 산티아고 크릴(Santiago Creel) 하원의장 면담 ▲ 세실리아 마르케스(Cecilia Márquez) 한-멕 친선협회 회장 등 간담회 ▲ 멕시코 티후아나시의 몬세랏 카바예로(Monserrat Caballero) 시장 화상 면담 ▲ 엑스포 유관기업 현지 대표 간담회
◈ 10.4.에는 ▲ 마르셀로 에브라르드(Marcelo Ebrard) 멕시코 외교장관 면담 ▲ 현지 경제일간지(El Financiero) 인터뷰 가져

[부산/문종덕기자]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홍보 활동을 위해 중남미 주요 국가를 순방 중인 박형준 부산시장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9월 30일 마지막 방문지로 라틴아메리카의 중심국가 ‘멕시코’에 도착해 10월 4일까지 활발히 교섭활동을 펼쳤다.

 

박형준 시장은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을 특사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과 지난 9월 30일과 10월 1일 2030부산세계박람회의밤 행사와 민주평통 중미카리브협의회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10월 3일과 4일에는 멕시코 주요 고위 인사와의 면담과 간담회를 가져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와 유치 준비계획을 상세히 설명하고, 유치 지지를 요청하며 멕시코를 넘어 중남미 지역 내 지지 확산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박형준 시장은 현지시각으로 10월 3일부터 4일까지 ▲ 산티아고 크릴(Santiago Creel) 하원의장 ▲ 세실리아 마르케스(Cecilia Márquez) 한-멕 친선협회 회장을 비롯한 하원의원들을 만났으며, 자매도시인 ▲ 멕시코 티후아나시의 몬세랏 카바예로(Monserrat Caballero) 시장과 화상 면담 ▲ 엑스포 유관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또한, 멕시코의 엑스포 관련 주무 장관인 ▲ 마르셀로 에브라르드(Marcelo Ebrard) 외교장관 면담과 ▲ 현지 경제일간지(El Financiero) 인터뷰를 가졌다.

 

박형준 시장은 현지시각으로 10월 3일 오전 멕시코 하원을 방문해 크릴 하원의장과의 면담과 마르케스 한-멕 의원 친선협회장 등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지지를 요청하는 한편, 양국 간 통상·투자 협력,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 확대 등 실질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박형준 시장은 평화, 자유, 민주주의, 시장경제, 평등, 포용성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과 부산 그리고 멕시코가 통상·투자·환경보호·인재교육 및 인적자원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모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멕시코가 부산의 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지해 준다면 인접 국가로 지지세가 확산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크릴 하원의장은 중남미의 중심적인 리더인 멕시코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는 중남미 지역국가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마르케스 협회장은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한국 속담을 인용하면서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과정에 든든한 지원군으로서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같은 날 오후 박형준 시장은 자매도시인 티후아나 시장과 화상면담을 가졌다. 부산시와 티후아나시는 1995년 1월 17일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27년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박형준 시장은 양 도시가 창의와 혁신에 중점을 두고 국제협력을 적극 추진한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며 ICT 등 디지털 경제와 해양, 물류 등 분야에서 협력을 적극 추진하자고 전했다. 이를 위해 양 도시 간 협력 추진을 위한 전담부서를 지정하고 공무원 등 인재 교류에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몬세랏 카바예로(Monserrat Caballero) 시장은 두 도시가 해양산업의 중심도시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며, 부산시가 2024년에 티후아나에서 개최될 예정인 월드디자인 페스티벌(World Design Festival)에 참여해주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또한, 티후아나시가 광역도시(Metropolitan City)로 거듭나기 위해 부산시와 도시 인프라, 건축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하며 박형준 시장이 제안한 협력 증진을 위한 전담부서 지정에 동의했다.

 

10월 3일 저녁에는 멕시코에 주재하는 엑스포 유관기업 현지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형준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확보를 위한 민간기업들의 활동 현황을 평가하는 한편, 앞으로 멕시코는 물론 중남미 지역 내 지지세 확산을 위한 민간기업들의 적극적인 역할과 협조를 당부했다.

 

또, 박형준 시장은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라는 목표를 성사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가지고 있는 통상역량을 활용하여 각국의 핵심 의사결정권자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 최순영 포스코 멕시코 법인장 ▲ 송성원 LG전자 법인장 ▲ 박태준 삼성엔지니어링 사무소장 ▲ 김동성 삼성전자 프로 ▲ 지윤정 주멕시코 코트라 부관장 등이 참석했다.

 

박형준 시장은 다음날인 10월 4일 멕시코 정부의 세계박람회 주무장관인 에브라르드 외교장관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의 협력관계를 강화하자는 윤석열 대통령의 뜻과 의지를 전달하고 그간 양국이 이룩한 다양한 협력관계 발전 성과를 높게 평가하면서 2030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아울러,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 활동을 계기로 단기적인 이익이 아닌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협력을 제안했다.

 

특히, 박형준 시장은 무역·투자 등 기존의 협력에 더해 수자원 관리, 우주·항공, 의료서비스 분야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및 부산과 멕시코 간의 실질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제의했다. 또한, 멕시코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지지 기반이 확립되면 중남미 지역 전반에 지지세를 확산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지지 확인과 협조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에브라르드 외교장관과 면담한 후 현지 유력 경제일간지인 ‘El Financiero’와 인터뷰를 가지고 ▲ 한국(부산)의 엑스포 유치의 의미와 당위성 ▲ 2030부산세계박람회가 중남미 중심국가인 멕시코에 주는 의미와 지지의 중요성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 세계박람회의 성공적 유치와 개최과정을 통해 전 세계 주요도시는 물론 국제사회와의 지속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교류와 협력 증진 기반을 확충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박형준 시장을 비롯한 대통령 특사단은 멕시코 방문을 마지막으로 중남미 3개국 순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오는 10월 6일 귀국한다. 시는 이번 순방을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에 대한 중남미 지역 내 지지 분위기를 확산하고 방문국가와 공동의 장기적인 이익을 증진하기 위한 호혜적인 협력 기반을 확대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혁신하는 소상공인, 성장하는 기업가로!’…소상공인대회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소상공인에 대한 국민인식 제고를 위한 소상공인 최대 축제의 장인 ‘2022년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가 2~3일 양일간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를 열고 모범 소상공인과 소상공인 육성 공로자를 포상했다고 밝혔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2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지난 2006년 시작된 소상공인대회는 매년 소상공인의 날(11월 5일) 전후로 열렸는데 올해는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 이후로 늦춰졌다. 올해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는 ‘혁신하는 소상공인, 성장하는 기업가로!’를 슬로건으로 소상공인의 코로나19 극복과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내용을 대회에 담았다. 기업가형 소상공인 제품전시, 바리스타 로봇 등 스마트상점 시연, 지역 유망브랜드 상품판매, 희망토크쇼, 쿠킹 라이브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3일까지 펼쳐진다. 또 모범 소상공인 및 소상공인 육성 공로자를 격려하는 정부 포상도 이뤄졌다. 모범 소상공인, 육성 공로자, 우수지원단체에게 산업훈장 2점, 산업포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