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흐림동두천 5.1℃
  • 맑음강릉 9.2℃
  • 흐림서울 7.3℃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5.5℃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뉴스

경산시(시장 조현일), 고향사랑기부제 안정적 정착에 주력

- 고향사랑기부제 T/F추진단 구성 -

[경산/김근해기자] 경산시(시장 조현일)는 2023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에 대비해 T/F 추진단을 구성하고 조례안 입법예고 등 본격적인 시행 준비에 나선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자신의 주소지를 제외한 다른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선택해 기부할 수 있고, 지방자치단체는 기부금으로 다양한 주민 복리 증진 사업에 사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

 

개인은 연간 500만 원까지 기부할 수 있고, 10만 원 이하 기부금은 전액 세액 공제되며, 초과분에 대해서는 16.5%의 세액공제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기부금의 30%에 해당하는 지역특산품 등을 답례품으로 받게 된다. (10만 원 기부 시 13만 원 혜택)

 

경산시는 기획재정국장을 단장으로 고향사랑기부제 T/F 추진단을 구성해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와 홍보방안 △지역인구 확대를 위한 관계인구 형성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답례품 개발 등 고향사랑지부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아이디어를 공유 및 관련 부서 협력체계 구축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고향사랑기부제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행복경산을 꽃피우는데 기여하는 실효성 있는 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행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 관계인구 : 거주하지 않지만, 관광, 체험 등 지역과 다양한 관계를 맺는 인구



종합뉴스

더보기
국민권익위, “코로나19 사망자 장례 치른 친족에게 장례비 지원해야”
[한국방송/김근해기자] 코로나19로 사망한 자의 장례를 치른 친족이 유족이 아니라는 이유로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비’를 지급하지 않은 것은 부당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생전에 고인을 부양하고 장례를 치른 친족에게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비용 지원 안내」지침에 따른 장례비용을 지급할 것을 질병관리청에 의견표명 했다. ㄱ씨는 부양하던 고모가 코로나19로 사망하자 고인을 화장하고 선산에 모셨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환자가 사망한 경우 시신을 화장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협조하면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장례비용을 지원한다. ㄱ씨는 장례비를 지원받기 위해 질병관리청에 이를 신청했는데 질병관리청은 ㄱ씨가 유족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장례비용을 지급하지 않았다. ㄱ씨는 “간병비와 병원비를 납부하는 등 고모님을 지금껏 부양해 왔다. 그러던 고모가 코로나19로 돌아가시어 정부의 권고에 따라 화장하고 선산에 모셨는데 단지 유족이 아니라는 이유로 장례비용을 지급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라며 국민권익위에 고충 민원을 신청했다. 국민권익위는 ㄱ씨는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비용 지원 안내」에 따라 고인을 먼저 화장한 후 선산에 모신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