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0.1℃
  • 흐림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3.9℃
  • 흐림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7.2℃
  • 구름많음광주 5.4℃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0.4℃
  • 맑음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3.5℃
  • 구름조금강진군 5.5℃
  • 구름조금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뉴스

울산시,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구강주치의사업’ 추진

5개 구·군 보건소와 41개 치과의원 협력
치료비 1인당 1년간 최대 40만 원까지 지원

[울산/김용수기자] 울산시가 지역 내 저소득층 아동‧청소년의 체계적인 구강 보건서비스 제공을 위해 아동‧청소년 구강주치의 사업을 연중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유치가 빠지고 영구 치아 배열이 완성되는 시기의 아동에게 예방중심의 치과 진료를 통해 평생 치아 건강을 돕기 위해 5개 구·군 보건소와 41개 치과의원이 공동 추진하고 있다.


구·군 보건소는 ▲구강 검진 ▲칫솔질 교육 ▲불소도포 서비스를 제공하고 연계된 치과의원에서는 ▲치아 홈 메우기 ▲치석 제거 ▲충치 치료 등의 구강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치료지원 항목은 ▲레진 ▲인레이 ▲유치 간격유지장치 ▲골드크라운 등이며 1인당 1년간 최대 40만 원까지 지원된다.


지원대상은 울산시에 거주하는 만 6세 이상 18세 미만 기초생활수급자, 의료급여, 중위기준소득 50% 이하와 지역아동센터 이용 아동이며, 구·군 보건소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민관의 협력과 참여로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에게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구강 보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며 “아동·청소년의 평생 구강 건강관리 습관 형성과 구강건강 불평등을 해소를 위해 내실 있는 구강보건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에서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구강주치의 사업을 통해 구강검진과 예방 진료를 받은 아동은 5,313명에 달하며 이 중 3,438명에게 치료비를 지원해 충치 예방과 치아 관리의 중요성 인식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다. 끝



종합뉴스

더보기
중앙과 지방이 함께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머리 맞댄다
[한국방송/이명찬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2월 2일(목), 대전시청에서 중앙 및 지방 공무원과 함께 ‘2023년 상반기 지역경제활성화 연찬회’를 개최하고, 생활인구 늘리기 시책사업 설명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자치단체 지역경제·시책사업 담당자 등 300여 명이 참여하며, 중앙과 지방 공무원들이 침체된 경제 여건 속에서 생활인구 늘리기 시책사업, 지역경제 중점 추진방향 등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추진방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찬회는▴생활인구 늘리기 시책사업 설명회, ▴2023년 경제정책방향 및 지역경제분야 중점 추진방향 공유, ▴자치단체 지역경제 우수정책 발표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생활인구 늘리기 시책사업 설명회에서는 사업추진 배경 및 취지, 사업 주요내용 및 향후일정 등을 참석한 지자체 생활인구담당 공무원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생활인구 늘리기 사업은 행안부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고향올래(GO鄕ALL來) 사업에 포함된 5개 사업*으로, 정주 인구감소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생활인구를 유입하여 경제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 ① 두지역 살아보기, ② 워케이션(Wo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