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흐림동두천 -0.9℃
  • 구름많음강릉 4.0℃
  • 흐림서울 2.3℃
  • 구름조금대전 -1.4℃
  • 맑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5.5℃
  • 흐림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8.3℃
  • 흐림강화 0.5℃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3.3℃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뉴스

23개국 재난안전분야 지도자, 인천서 재난안전 국제협력방안 논의

-28~29일 송도컨벤시아서‘인천 국제재난복원력 지도자 포럼’개최-

[인천/이광일기자] 인천광역시(유정복 시장)은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송도컨벤시아에서 ‘2022 인천 국재재난복원력 지도자 포럼’(International Disaster Resilience Leaders Forum Incheon 2022)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복합 위험 대응을 위한 도시의 역할’을 주제로 인천시,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UNDRR), 인천연구원이 공동 주관하고, 행정안전부가 후원한다.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UNDRR) 특별대표 마미 미즈토리(Mami Mizutori), 3국협력사무국(TCS) 사무총장 어우 보첸(Ou Boqian) 등 23개국 재난안전분야 지도자와 전문가가 참석하게 된다.

※ UNDRR: The United Nations Office for Disaster Risk Reduction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
※ TCS: 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3국협력사무국)
※ AS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인천시는 2021년 11월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UNDRR)로부터 아시아 최초로 MCR2030 복원력 허브 인증을 받아 재난안전분야 선도도시로서 역할을 수행해 오고 있다. 이번 포럼을 개최함으로써 세계 각국의 재난안전분야 지도자 및 정부기관, 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모여 재난안전 국제협력 및 재난안전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MCR2030 (Making Cities Resilient) 2030년까지 안전하고 복원력 있으며 지속 가능한 도시 조성을 목표로 하는 UN 운동

포럼은 미국 버클리대 메리 코메리오(Mary Comerio) 교수 등이 참여하는 전문적·학술적 토론 및 각국 재난안전분야 지도자의 우수사례 발표 등이 이뤄진다. 연계행사로 재난안전전시회, 재난안전연구자포럼, 시민안전세미나, 재난안전전문교육 등으로 보다 풍성한 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다.

포럼은 총 5개 세션으로, ▲[1세션] 복합위험 대응을 위한 아세안리더의 경험 ▲[2세션] 재난회복력 강화를 위한 도시정책 발전 방안 ▲[3세션] 복합위험 대응을 위한 첨단기술 개발 및 적용 ▲[4세션] 복합위험 관리를 위한 지방지도자 행동 ▲[5세션] 복합위험 관리를 위한 재난복원력 실천을 주체로 구성된다.

 

특히, 유정복 인천시장은 몰디브, 감비아, 콩고민주공화국, 폴란드 등의 해외도시 시장 및 부시장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인천시의 세계 재난안전 네트워크 확대와 국제안전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국제무대에 ‘안전도시 인천’을 알리는 유정복 시장의 행보는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이달 중순 취임 후 첫 해외출장에 나섰던 유정복 시장은 지난 21일,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린 ‘제9차 아시아·태평양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APMCDRR*)’에 공식초청을 받아 도시복원력 기조연설을 했다. 연설을 통해 인천의 도시 안전성을 국제무대에 알리고, 도시 안전성 강화를 위한 지방정부와 글로벌 공동체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한 바 있다.
*Asia-Pacific Ministerial Conference on Disaster Risk Reduction

 

또 이번 포럼에 참가하는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UNDRR) 마미 미즈토리(Mami Mizutori) 특별대표와 만나 포럼의 성공 개최를 위한 UNDRR의 적극적인 협력과 국제사회와의 지속적인 교류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었다.



종합뉴스

더보기
남부지역 가뭄에 댐-저수지 연계 운영 확대·대체용수 개발 추진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광주·전남 등 남부지역 가뭄에 대처하고자 합동으로 ‘가뭄대책 긴급점검 및 대응강화 회의’를 7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정부는 가뭄극복 대책을 공급과 수요 측면으로 나누고, 생활 및 공업용수·농업용수·소방 등 기타로 세분해 관리하고 물 절약 홍보 대책도 꼼꼼하게 챙기기로 했다. 용수 공급대책으로 댐-저수지 연계 운영 확대와 광주 동복댐 대체용수 개발 등을 추진하고 수돗물 사용을 절감하는 등 용수 수요대책도 시행할 계획이다. ◆ 용수 공급대책 먼저 보성강댐 및 농업용저수지 용수를 주암댐과 평림댐에 각각 저류해 활용하고, 주암댐에서 목포시로 공급하는 용수 일부를 장흥댐에서 대체 공급한다. 또 주암댐과 동복댐의 연계 운영을 강화하고 비상 상황에 대비해 대체수원을 추가 검토할 예정이다. 광주 동복댐 대체용수 개발도 진행하는데, 영산강 하천수 취수 비상관로 신설과 취수량 확보를 위한 지하수 관정 개발 등을 추진한다. 동복댐 저수위 물을 활용해 공급하는 사업도 계획 중이다. 전남 등 도서지역 식수 공급원을 다양화한다. 완도군 소안도에 1일 300톤 규모의 해수 담수화 선박을 투입하고 신안군 하태·대둔도 및 완도군 모도 해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