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6 (금)

  • 흐림동두천 27.3℃
  • 구름조금강릉 29.1℃
  • 흐림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많음강화 27.4℃
  • 구름조금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30.1℃
  • 흐림강진군 28.7℃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클래식 기타의 거장(Virtuoso)을 향하다.

-- 8.17 커피콘서트Ⅵ. 비토기타콰르텟 <기타, 춤추는 현의 노래>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오는 17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클래식 기타의 새 지평을 열어가고 있는 비토기타콰르텟이 8월, 한 여름의 커피콘서트를 장식한다고 밝혔다.

기타 4중주 비토(VITO)는 거장을 뜻하는 “Virtuoso”의 줄임말로 기타리스트 이성준, 이수진, 김태호, 박정범으로 구성돼 있다.

국내 무대와 더불어 일본·미국 등 국외 무대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이들은 서울대학교·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의 실력파 기타리스트들로 최고의 기량을 인정받으며 다양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듀오·트리오·콰르텟과 각각의 연주자들의 솔로 연주까지 폭넓은 구성과 레퍼토리를 지향하며 장르와 형식을 넘나드는 공연을 선사한다.

이번 커피콘서트 무대에서는 오랜 음악적 동료인 그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막강한 퍼포먼스와 집중력, 실내악 특유의 디테일을 살려 비제 ‘카르멘판타지’, 비발디의 ‘사계’, 드보르작의 ‘신세계 판타지’ 등을 연주, 관객과 소통하는 즐거운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공연장 로비에서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는 텀블러 및 머그잔 등을 지참해야 한다. 개인 컵을 준비하지 못한 관객은 공연 종료 후 커피를 받아서 귀가할 수 있다.

2008년에 시작해 8만여 명의 관객들과 만나며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은 <커피콘서트>는 매달 한 번, 수요일 오후 2시에 열리는 마티네 콘서트(Matinée Concert)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테너 윤서준, 포크그룹 소리새, 퓨전국악밴드 경로이탈, 그리고 장필순&한동준의 무대가 준비돼 있다.

2022커피콘서트Ⅵ. 비토기타콰르텟 <기타, 춤추는 현의 노래>은 8월 17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리며 관람료는 1만 5천원이다.
8세 이상 관람 가능. 문의) 인천문화예술회관 032-420-2739

2022 커피콘서트Ⅵ. 비토기타콰르텟 <기타, 춤추는 현의 노래>
□ 공연일시 : 2022년 8월 17일(수) 14:00
□ 공연장소 :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 관 람 료 : 전석 1만5천원
□ 예매문의 :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엔티켓 1588-2341
□ 관람연령 : 8세 이상 관람가



종합뉴스

더보기
스토킹범죄 엄정대응 지시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한 스토킹처벌법 개정 추진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스토킹범죄 엄정 대응 지시❍ 금일 법무부장관은 대검찰청에 ‘스토킹범죄에 대한 엄정대응’을 지시하였음❍ 최근 지하철 신당역에서 스토킹범죄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던 가해자가 피해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하여 국민들에게큰 충격을 주고 있음❍ 2021. 10.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어 형사처벌이 강화되었음에도 스토킹과 그에 이은 보복범죄가 끊이지 않고 빈번하게 발생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음 이에 검찰에서는 스토킹 사건 발생 초기부터 피해자에 대한 위해 요소를 철저히 수사하고, 가해자에 대해 접근 금지, 구금장소 유치등 신속한 잠정조치와 구속영장을 적극적으로 청구하는 등 스토킹범죄에 대해 엄정히 대응함으로써 스토킹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함 피해자 보호를 위한 스토킹처벌법 개정 추진❍ 한편 법무부는 현재 스토킹처벌법이 반의사불벌죄로 규정되어 있어 ① 초기에 수사기관이 개입하여 피해자를 보호하는데 장애가있고, ② 가해자가 합의를 목적으로 피해자에게 2차 스토킹범죄나더 나아가 피해자에게 위해를 가하는 보복범죄를 저지르는 원인이 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반의사불벌죄 폐지를 신속히 추진하겠음 ※ 과거 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