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3.6℃
  • 맑음강릉 15.7℃
  • 구름조금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8.9℃
  • 구름많음부산 19.7℃
  • 흐림고창 14.9℃
  • 흐림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4.6℃
  • 맑음보은 12.0℃
  • 구름많음금산 12.1℃
  • 흐림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4.8℃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뉴스

공무 중 다친 공무원 재활치료 병원 150여곳으로 확대

인사처, 관련 고시 개정안 행정예고

[한국방송/김명성기자]

# 소방관 ㄱ씨는 임용 후 15년 가까이 119 응급구조대원으로 근무하며 사고 현장에서 긴급구호·환자 이송 등의 업무를 수행했는데 다리 저림과 허리 통증 등의 증상으로 ‘추간판탈출증’을 진단받아 인사혁신처로부터 공무상 요양을 승인받았다.

 

이후 ㄱ씨는 근로복지공단 소속 병원에서 수중운동치료, 다차원 허리 평가, 재활종합계획 평가 등 체계적인 집중재활치료 서비스를 1년 6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받은 뒤 어려움 없이 직무에 복귀할 수 있었다.

 

화재진압 중 화상을 입은 소방관, 음주단속 중 도주차량에 치여 골절상을 당한 경찰관 등 공무수행 중 다치거나 질병에 걸린 공무원들의 재활치료를 위한 연계 의료기관이 40여 곳에서 전국 150여 곳으로 늘어난다.

 

인사처는 이 같은 내용의 ‘특수요양급여비용 산정기준’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고 14일 밝혔다.

 

개정안은 다음 달 3일까지 의견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다음 달 중 시행한다.

 

이번 고시 개정으로 공무원연금공단과의 서비스 연계 협약 여부와 관계없이 전국 150여 곳의 모든 재활·화상인증의료기관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골절, 척추질환 등 근골격계 질환과 뇌출혈 등 뇌혈관 질환, 화상으로 공무상 요양 중인 공무원은 전국 재활·화상인증의료기관 어디서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국민을 위해 봉사·헌신하다 재해를 입은 공무원들의 직무 복귀도 더 원활하게 이뤄질 전망이라고 인사처는 설명했다.

김정민 인사혁신처 재해보상정책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공상 공무원(공무상 재해를 입은 공무원) 지원 확대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인사혁신처)

 

전문 재활치료 서비스는 집중 치료를 위해 인력·시설·장비 등 체계적인 의료 기반을 갖추고 근로복지공단의 평가를 통과한 재활·화상인증의료기관에서 제공되는 프로그램이다.

 

공상공무원이 의료기관에 공상 승인 결정서를 제출하고 의료기관이 연금공단에 내원 확인서를 송부하면 연금공단은 진료비 지급을 확약해 의료기관이 재활치료를 하게 된다.

 

인사처는 이 밖에도 공무원연금공단과 협업해 다친 공무원들이 재활·화상인증의료기관에서 전문 재활서비스를 적극 이용할 수 있도록 대상 공무원 및 의료기관에 대한 안내·홍보를 강화한다.

 

김정민 인사처 재해보상정책관은 “책임에 기반한 역량 있는 공직사회 실현을 위해 국가부터 모범을 보이겠다”며 “공무수행 중 재해를 입은 공무원이 원활하게 공직에 복귀할 수 있도록 끝까지 국가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인사혁신처 재해보상정책관 재해보상정책담당관(044-201-8134)



종합뉴스

더보기
건설근로자공제회-우정사업본부-계룡건설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활성화를 위한 합동 캠페인 실시
[한국방송/박기문기자] 건설근로자공제회(이사장 직무대행 송문현, 이하 ‘공제회’)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손승현, 이하 ‘우체국’), 계룡건설산업(주)(대표이사 한승구, 이하 ‘계룡건설’)는 9월 27일 계룡건설 엘리프 세종 신축공사 현장에서「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활성화를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전자카드 현장 발급 캠페인을 실시했다. 공제회와 우체국, 계룡건설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건설근로자의 전자카드 발급 및 사용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고 △ 전자카드 현장 발급 지원 △ 전자카드제 홍보·교육 △ 건설근로자의 권익향상 및 복리증진을 위한 제도 홍보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계룡건설은 전자카드제 적용 현장 50개소를 운영하며, 지난달 기준 적용 현장에 투입된 연인원만 약 100만 명에 달하는 대형 건설사로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전자카드제를 더욱 성실하게 이행할 예정이다. 특히, 우체국의 촘촘한 오프라인 영업망을 통해 전국 각지의 계룡건설 현장 근로자가 전자카드를 발급받고, 현장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다. 한편,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는 건설근로자 본인이 남긴 출퇴근 기록으로 퇴직공제금 누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