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0.1℃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9℃
  • 구름조금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알림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부, 현안에 대한 국민 소통 강화

- 2030 부산세계박람회 관련 국민외교 공감팩토리 개최 -

외교부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관련 우리 국민의 지지와 참여를 제고하기 위한 국민외교 공감팩토리 행사를 7.14.(목) 12:00-13:00 광화문 국민외교센터에서 대면·비대면 혼합 방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공감팩토리」 및 「찾아가는 공감팩토리」(연 30회)를 확대하여, 중요 현안에 대해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비정기 공감팩토리 행사를 새롭게 추진하는 것이며, 첫 번째 주제로 주요 국정과제이자 범정부 유치전을 전개 중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선정

 

이번 행사에서는 박은하 전 주영국대사(전 부산시 국제관계대사)가 “세계로 비상하는 문화강국 :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청중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온라인을 통해 사전 신청한 국민은 현장 참석하고, 별도 신청 없이 유튜브 ‘국민외교센터’ 채널에서도 누구나 참여 가능

 

실시간 이벤트(강연 도중 국민외교센터 로고 인증)에 참가하거나 질문·의견을 남겨준 국민에게는 모바일 상품권(기프티콘) 제공 예정

 

이번 행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국민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함으로써 성공적인 박람회 유치를 위해 국민 지지를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주요 현안에 대한 국민과 쌍방향 소통을 제고하고, 국민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정부, 태풍 피해 포항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검토 착수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부가 포항시를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관계부처 협의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경북도, 포항시 등 지방자치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 산업위기선제대응지역 지정 관련 1차 검토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위기선제대응지역은 예상치 못한 대·내외 충격 등으로 지역의 주된 산업의 현저한 악화가 예상되는 경우에 시·도지사의 신청에 따라 산업위기대응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한다. 이는 범정부 지원을 통해 해당 산업 및 지역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로 포항시에 대한 지정 신청이 첫 번째 사례이다. 정부는 태풍 힌남노로 수해를 입은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바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공장 경북도는 이 지역의 침수 피해가 중소 협력업체 등 철강 산업 업계 전반의 침체로 확산되지 않도록 집중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 23일 포항시에 대한 산업위기선제대응지역 지정을 요청했다. 산업부에 제출한 신청서에서 경북도는 주로 포스코 협력사 등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피해기업 금융지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