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9℃
  • 구름많음강릉 27.4℃
  • 흐림서울 26.3℃
  • 대전 24.1℃
  • 흐림대구 26.4℃
  • 울산 26.6℃
  • 광주 26.5℃
  • 부산 27.2℃
  • 흐림고창 26.3℃
  • 흐림제주 33.0℃
  • 구름조금강화 25.6℃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6.9℃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뉴스

지속가능한 해상도시, 15분 도시 부산… 부산의 우수 도시정책을 전 세계에 홍보해

◈ 6.26.~6.30.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개최된 유엔 해비타트 주관 제11회 세계도시포럼(WUF)에서 부산시, 지자체로는 유일하게 정부기관과 정부대표단으로 참석
◈ 지속가능한 해상도시, 15분 도시 부산 등 부산의 우수한 도시정책 소개하고 부산을 전 세계에 홍보… 부산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세계도시포럼 부산 유치도 검토 계획

[부산/문종덕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지난 26일부터 30일까지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개최된 제11회 세계도시포럼(World Urban Forum)에서 ‘지속가능한 해상도시’와 ‘15분 도시 부산’ 등 부산의 우수한 도시정책을 소개하고, 부산이라는 도시를 전 세계에 홍보했다고 밝혔다.

 

세계도시포럼은 세계적 권위를 지닌 최대 규모의 도시포럼으로, 유엔 해비타트가 2년마다 개최하고 있다. 도시발전 및 인간 정주와 관련한 도시 이슈를 다루며, 급속한 도시화 및 기후 변화가 지역사회와 도시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공유하기 위해 지난 2001년 유엔이 창설했다.

 

지난 2002년 케냐 나이로비에서 ‘지속가능한 도시화’를 주제로 처음으로 개최된 이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캐나다 밴쿠버, 중국 난징, UAE 아부다비 등에서 개최되어 왔으며, 지속가능한 도시화를 위한 시민·이해당사자들의 인식 증진과 협력 강화를 주요 목표로 한다.

 

이번 제11회 세계도시포럼은 지난 6월 26일부터 6월 30일까지 5일간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렸다. ‘더 나은 도시 미래를 위한 도시의 변화’를 주제로 166개국에서 약 1만8천 명*이 참석해 도시 관련 의제를 공유하고 토론했다.

 

* 국제기구, 정부기관, 시민사회, 학회, 연구기관, 기업, 미디어 관계자 등

 

부산시는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 국토연구원,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지자체로는 유일하게 정부대표단으로 임명돼 이번 세계도시포럼에 참석했다.

 

시는 포럼 행사 가운데 ‘국가 도시정책 프로그램(NUPP)*’ 교류 행사에서 부산의 우수한 도시정책을 참가자들에게 소개했다. ‘국가 도시정책 프로그램’은 국토부가 개도국의 국가 도시정책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 National Urban Policy Program 국가 도시정책 프로그램

 

이날 행사에는 이현우 부산시 도시계획과장이 부산 도시정책 발표자로 나섰다. 이현우 도시계획과장은 지속가능한 해상도시와 15분 도시 부산 등 부산시의 주요 도시정책을 유엔 해비타트, 대한민국 정부대표단, 이란·미얀마·나이지리아 도시정책 관련 대표자들에게 소개하고, 도시정책 추진에 대한 경험과 정보를 공유했다.

 

또, 시는 6월 27일 개막식과 국토부가 주관하는 네트워킹 이벤트 세션에 참가해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을 위한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임경모 부산시 도시계획국장은 “부산의 도시브랜드 제고와 각국의 도시정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세계도시포럼의 지속적인 참여뿐 아니라, 더 나아가 전 세계에 부산을 알릴 수 있도록 세계도시포럼의 부산 유치도 검토할 계획이다”라며, “이를 위해, 이번 포럼에서 유엔 해비타트, 카토비체시(市) 관계자와 포럼 개최에 대한 정보와 의견을 나눴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11회 세계도시포럼은 지속가능한 도시 만들기를 위한 관계 강화와 도시환경 개선을 위한 행동과 정책 개발을 중심으로 개최됐다. 주요 의제는 공정한 도시 미래, 미래 도시 경제와 금융, 혁신 기술을 통한 도시 변화, 더 푸른 도시 미래 등이며,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한 ‘도시 미래와 도시 회복’에 대한 특별 대화도 진행됐다.

 



종합뉴스

더보기
범정부 차원 집중호우 피해 수습·복구 집중 지원한다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정부가 지난 8일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집중호우 피해지역 주민의 조기 생활안정과 신속한 복구지원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지원방향을 마련했다. 우선 집중호우 피해의 지자체별 피해 시설물에 대한 현장조사 및 피해액 산출작업이 끝나는 대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중앙합동조사단을 편성해 조사를 실시한다. 특히 지자체에서 산정한 피해액이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을 초과할 것이 확실한 경우에는 중앙합동조사단 운영 이전이라도 사전 현장조사를 추진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집중호우 피해가 국가 지원 대상으로 인정될 경우를 대비해 5개 분야별로 종합지원 방향을 마련,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 이재민 긴급구호 및 주거 지원 이재민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재민과 일시대피자는 귀가 전까지 주민센터·학교체육관·숙박시설 등 다양한 형태의 임시주거시설을 확보해 제공한다. 또 파손된 주택의 수리 등으로 장기간 임시주거가 필요한 이재민은 공공임대주택 공가 등을 활용해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기간은 6개월에서 2년까지로, 지역여건 등을 고려해 지자체와 협의 후 연장 가능하다. 이재민 구호활동 등 재난 현장의 자원봉사활동이 체계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