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28.5℃
  • 맑음서울 30.1℃
  • 맑음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조금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7.9℃
  • 구름조금고창 29.9℃
  • 제주 26.3℃
  • 맑음강화 24.9℃
  • 맑음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31.2℃
  • 구름조금경주시 33.2℃
  • 맑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뉴스

박형준 시장, “세계 일류도시 부산 만들어 참전용사 고귀한 희생에 보답”

◈ 오늘(25일) 오전 11시, 시청 1층 대강당에서 참전유공자, 기관장, 보훈단체, 시민 등 500여 명 참석한 가운데 「6.25전쟁 제72주년 행사」 개최
◈ 자력 보트로 세계여행 중인 프랑스 출신 상이군인 그웨나엘 브러통 씨 등 외국인 참석자 눈길 끌어… 전쟁을 딛고 일어선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염원하는 메시지 전달

[부산/문종덕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25일) 오전 11시, 시청 1층 대강당에서 ‘지켜낸 자유, 지켜갈 평화’를 주제로 6.25전쟁 제72주년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헌신한 참전유공자의 명예를 선양하고, 6·25 참전용사에 대한 존경과 감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행사에는 참전유공자와 주요 기관장을 포함한 유가족, 보훈단체장, 일반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하였다. 

 

행사는 ▲국민의례 ▲무공훈장 수여, 모범 6.25참전유공자 표창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기념사 ▲6·25 참전유공자의 회고사 ▲부산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기념합창 및 6·25의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되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먼저, 행사에 참여한 참전유공자를 향해 “오늘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도록 해주신 호국영웅들께 경의를 표한다”라며 감사를 전했다.

 

이어서 “72년 전 전쟁으로 폐허가 된 절망의 땅에서 희망의 싹을 틔우고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을 이루게 된 것은 기적이며, 이러한 기적이 시작될 수 있었던 것은 참전용사들께서 목숨 걸고 나라를 지켜주신 덕”이라며 “부산은 참전용사의 피땀 위에서 역사를 주도한 도시로 더 부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고 세계 일류도시 부산을 만들어 나가는 것 그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있었던 2030세계박람회 2차 프레젠테이션을 언급하며 “세계를 상대로 부산을 홍보하고 왔고, 대통령께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보내고 있는 만큼, 반드시 2030세계박람회를 유치해서 부산을 글로벌 허브도시로 우뚝 세우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특히, 올해 행사에는 6.25전쟁 UN참전국인 프랑스 출신 상이군인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라크전 등 다수의 전쟁에 참여한 그웨나엘 브러통 씨(프랑스, 43세)는 세계여행 중인 모험가로 자전거와 자력 보트를 이용하여 2017년부터 전쟁의 참상을 알리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부산에 있으면서 6.25행사 개최 소식을 알게 된 브러통 씨 측에서 행사 참석을 희망하였고, 시가 이에 적극적으로 응해 참전국 상이군인 참석이라는 특별한 만남이 성사되었다. 브러통 씨는 오는 7월 초 해운대에서 출항하여 자력 보트로 미국 샌프란시스코까지 횡단하는 여정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전 세계 상이군인들께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자전거와 소형 보트로 세계 일주 중인 프랑스의 그웨나엘 브러통 님이 참석했다”라며 “미국까지 가는 길이 안전한 여행이 되길 기원한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시는 이번 행사가 시민들이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기억하고, 희생에 감사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가유공자에겐 자긍심을 시민에겐 애국심을 고취하는 지역사회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더욱 노력할 방침이다.



종합뉴스

더보기
인천국제공항 및 7개 지방공항에 검역지원인력 140명 투입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부가 안심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인력 지원에 나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인천공항과 7개 지방공항 국제선에 총 14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승객 분류나 사전입력시스템 입력 안내, 검역 대기라인 질서 유지 등 검역절차를 지원하여 신속하게 입국을 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7~9월까지 전국 주요 관광지에 방역관리요원을 증원한다”면서 “현재 2000여 명의 방역관리요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에 더해 510여 명을 추가로 증원해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안심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인력 지원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 이번 계획에 따라 문체부는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편리하고 신속한 입국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및 7개 지방공항에 140여 명의 검역지원인력을 지원한다. 인천공항 55명과 지방공항 7곳에 85명을 신규로 배치해 검역대기라인 질서유지, 승객 분류(Q-code/서류심사), 사전입력시스템(Q-code) 입력 안내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