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7.5℃
  • 서울 24.9℃
  • 대전 26.4℃
  • 천둥번개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30.6℃
  • 흐림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30.6℃
  • 흐림고창 29.5℃
  • 구름많음제주 33.8℃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7.1℃
  • 흐림강진군 31.2℃
  • 흐림경주시 34.1℃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뉴스

윤 대통령, 29∼30일 마드리드 나토 정상회의 참석

한국 정상으로 처음…“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가치 연대 강화 등 의미”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한국 정상으로선 처음으로 참석한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 의미를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가치 연대 강화 ▲포괄적 안보기반 구축 ▲신흥 안보위협에 대한 효과적 대응 모색 등 3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먼저 ‘가치연대 강화’와 관련, “나토 동맹 30개국은 자유민주주의·법치·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우리의 전통 우방국”이라며 “이번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북한·북핵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참석국의 광범위한 지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이어 ‘포괄적 안보기반 구축’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우크라이나 사태 등 예측 불가능한 국제 정세 속에서 나토 동맹국들과 함께 포괄적 안보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이라며 “한국은 나토 회원국이 아니기 때문에 집단안보가 아닌 포괄 안보협력을 나토와 함께 도모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또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국제사회 내에 최대 안보 현안이라고 할 수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논의가 비중 있게 다뤄질 것이 예상되는 만큼 우리 정부 역시 글로벌 리더로서 역할을 한다는 차원에서 이미 공여된 지원 외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 지원 추가 공여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흥 안보위협 대응’ 측면에서는 “기후변화·신흥기술·해양안보 등 신흥안보 분야에서 이미 오랜 연구를 거듭해온 나토와 정보 공유, 합동 훈련, 공동 연구를 추진하는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러한 활동을 실질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나토 본부가 소재한 벨기에 브뤼셀에 주나토 대표부를 신설해 정보 공유를 확대하고 네트워크 강화 등 우리 위상에 걸맞는 대유럽 외교 플랫폼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 실장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 계기에 참가국들과의 양자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