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7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5.7℃
  • 흐림대구 27.9℃
  • 흐림울산 25.2℃
  • 흐림광주 26.6℃
  • 흐림부산 26.9℃
  • 흐림고창 25.6℃
  • 흐림제주 27.3℃
  • 구름조금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뉴스

누리호 기립 완료···두 번째 도전 순항 중

우천 예보 소멸·고층풍도 안정적…21일 오후 4시 이륙 전망

[한국방송/김주창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두 번째 비행이 점차 가까워지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20일 진행 중인 발사 하루 전 준비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20분 발사체종합조립동을 떠나 약 한시간 뒤인 8시44분 1.8㎞ 떨어진 발사대에 도착했다. 이후 11시10분 발사대 기립과 고정 작업이 완료됐고, 오후 12시22분부터 약 30분 동안 발사체 전기 점검이 수행됐다. 지난 15일 점검 당시에는 이 과정에서 산화제탱크 센서 이상이 감지됐다.  

 

오후 2시30분경 자세제어계 점검을 마무리한 누리호는 오후 3시50분 현재 각 단 별 유공압 충전 배관 연결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후에는 연료와 산화제 충전을 위한 유공압 포트가 잘 연결됐는지를 확인하는 기밀 작업이 이어진다. 특별한 이상이 없는 한 저녁 7시 전에는 발사 하루 전 작업 종료가 선언될 전망이다. 

 

20일 누리호의 발사대 기립과 고정작업이 완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저녁과 21일 오전, 오후 총 3차례의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한다. 이날 저녁 열리는 발사관리위원회에서는 발사 당일의 작업 여부를, 21일 오전 위원회에서는 추진제 충전 여부를 각각 결정한다. 오후 위원회에서는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각을 확정한다. 현재는 21일 오후 4시를 예정하고 있다. 

 

항우연 측은 21일의 발사가 계획대로 수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가장 크게 우려됐던 기상 상황이 개선된 덕분이다. 당초 21일을 발사일로 재지정할 때는 당일 오전 우천 예보가 내려진 상태였다. 하지만 현재 기상 예보가 변경돼 날씨 변수는 상당부분 해소된 상태다. 

 

오승협 항우연 발사체추진개관개발부 부장은 이날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날씨에 따라 발사 시각을 변경하거나 일정을 조금 미루더라도 발사대로의 이송을 우선 해놓자는 판단에 21일을 설정했던 것"이라며 "현재 기상 상황으로는 내일 오전 작업을 진행하고 발사를 추진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변수인 바람도 고층풍 측정 결과 기류 변화가 거의 없이 매우 안정적인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