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 (일)

  • 흐림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36.3℃
  • 흐림서울 28.8℃
  • 구름많음대전 32.6℃
  • 구름조금대구 34.3℃
  • 맑음울산 33.7℃
  • 구름많음광주 33.1℃
  • 맑음부산 31.2℃
  • 구름많음고창 32.7℃
  • 맑음제주 32.6℃
  • 구름많음강화 30.2℃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1.4℃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5.6℃
  • 구름조금거제 31.4℃
기상청 제공

뉴스

기재차관 “5월 물가 5%대 전망 제기…내주 초 민생대책 발표”

“식료품·외식 등 생활물가 안정, 주거·교육비 등 생계비 경감 노력 시급”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정부가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확산과 국제 곡물 수급 우려 속에 내주 초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2차 경제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26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경제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방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일부에서는 다음 주 발표될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월 수준을 넘어서 5%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면서 “인플레이션으로부터 민생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지금 경제팀에게 주어진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현재 미국·영국의 물가상승률이 4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고, 주요국 물가 상승률이 8~9%에 달하고 있다. 일본도 7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국제 곡물 수급 우려가 심화되면서 개도국은 물가 상승을 넘어 식량안보 문제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방 차관은 “우리도 예외가 아니다”며 “국민께 가장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식료품·외식 등 생활 물가 안정과 주거·교육비 등 생계비 경감 노력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당장 실행할 수 있는 과제를 중심으로 민생안정 대책을 마련하고, 부처간 협의를 신속히 마무리 짓고 내주 초 발표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민생안정대책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체감도 높은 민생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방 차관은 “대외 요인이 국내 물가상승 압력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원자재와 국제 곡물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주요 곡물 자급기반 구축과 안정적 해외공급망 확보 등 식량안보 강화 노력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통·물류 고도화, 공정한 시장 경쟁 질서 확립 등 구조적 물가안정 방안도 함께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의 :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 거시정책과(044-215-283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