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4℃
  • 흐림강릉 30.8℃
  • 흐림서울 32.0℃
  • 구름많음대전 31.4℃
  • 흐림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29.0℃
  • 흐림부산 28.8℃
  • 흐림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0.8℃
  • 구름조금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32.1℃
  • 흐림거제 28.7℃
기상청 제공

기후변화

충남도(양승조 지사), 미세먼지 ‘육해공 입체 감시망’ 가동

- 항공기․라디오존데․드론 투입…1㎞․20㎞․500m 고도별 대기 관측 -
- 당진항엔 스캐닝라이다 설치…육상에선 고정식․이동식 측정기 운영 -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가 미세먼지 육해공 감시망을 가동한다.

 

봄철을 앞두고 미세먼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외 배출원에 대한 입체적인 측정연구를 통해 기존 육상 관측의 한계를 뛰어넘는 감시 체계를 구축한다.

 

17일 도에 따르면, 도는 중부권미세먼지연구관리센터(이하 중부권미세먼지센터센터장 김맹기 공주대 교수)를 통해 대기질 항공 관측을 실시 중이다.

 

이번 관측은 한서대가 보유한 19인승 중형 항공기를 이용한다.

 

이 항공기는 정부 지원을 받아 대기질 항공 측정을 목적으로 개조했다.

 

기내에는 미세먼지 질량분석기 블랙카본 분석기 나노입자 계수기 극미량 질소계 전구물질 화학이온화 질량분석기 암모니아 측정기 등 13종의 첨단 장비를 설치했다.

 

이 항공기는 보령태안당진화력발전소,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당진 제철단지, 당진항 등 서해안권 대형 배출사업장 1상공을 돌며 아황산가스(SO2)와 암모니아(NH3) 등 미세먼지 전구물질을 측정한다. 전구물질 : 초미세먼지(PM-2.5)를 구성하는 원인물질이 되는 성분


중부권미세먼지센터는 이달부터 오는 2024년까지 3년 동안 계절관리제 기간을 중심으로 36차례에 걸친 항공 관측을 통해 대형 배출원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검증한다.

 

또 기상기후에 따른 미세먼지 발생 정도를 살피고, 대기질 위험을 예측하며 감시 기반도 구축한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2420) 중 실시하는 항공 관측 결과는 중국의 오염물질 배출량 감축 정책이 국내 대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한 자료로 활용한다.

 

중부권미세먼지센터는 이와 함께 헬륨풍선에 상공기상관측장비인 라디오존데를 매달아 20상공까지 띄워 고도별 기상장(온도습도기압풍향풍속)을 관측한다.

 

드론으로는 500m 이하 대기질 관측을 실시한다.


헬륨풍선 및 드론 관측은 미세먼지 관련 국내외 문제점 발생 시 36시간 간격으로 당진시 석문면 왜목마을 인근 바닷가에서 진행한다.

 

지난해 9월 환경부 공모 선정에 따라 설치한 중부권미세먼지센터는 공주대가 주관하고, 도와 한서대가 협력 기관으로 참여 중이다.


도는 17일 양승조 지사, 중부권미세먼지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서대 태안캠퍼스에서 미세먼지 항공 관측 시스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은 항공 관측 등 미세먼지 관측 시스템 설명, 항공 관측 비행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해상 관측은 국립환경과학원이 사업비 전액을 부담해 지난 15일 당진항지원센터에 설치한 미세먼지 스캐닝라이다를 활용해 추진한다.

 

내포신도시(9.95) 8배에 가까운 면적의 대기질을 30분 내 관측할 수 있는 이 장비는 다음 달 말까지 당진항 입출입 선박과 하역 비산먼지 등을 측정한다.


측정 결과는 도가 인천시, 경기도와 손을 잡고 추진 중인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 프로젝트추진 참고자료로 쓸 계획이다.

 

육상 측정은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설치가동 중인 기존 도내 고정식 대기오염측정소 43개소와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 2대를 활용한다.

 

양승조 지사는 미세먼지는 전 세계 모든 인류가 처한 위기이자 함께 풀어 나아가야 할 숙제라며 충남에 마련한 입체 관측망은 미세먼지 문제의 근원을 찾아 풀어가는 열쇠를 찾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저소득층 기저귀·분유값 지원금 인상…월 7만·9만원
[한국방송/김주창기자] 8월 1일부터 저소득층 영아별로 기저귀 구매비용 바우처는 월 7만 원으로, 조제분유는 월 9만 원으로 인상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고물가로 인한 저소득 영아 양육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자 양육 필수재인 기저귀·조제분유 지원 단가를 이같이 높인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은 지난 7월 8일 제1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논의한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안정 방안’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것이다. 저소득층 기저귀 및 조제분유 지원은 육아 필수재인 기저귀 및 조제분유 지원을 통한 저소득층 영아 가정의 경제적 부담 완화 및 출산 친화 환경 조성을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생후 0~24개월 영아를 양육하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한부모 가족 및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의 장애인·다자녀 가정에 국민행복카드 바우처로 기저귀 월 6만 4000원과 조제분유 월 8만 6000원을 지원해 왔다. 이달부터는 단가를 인상해 해당 사업 대상이 되는 가구에 영아별로 기저귀 구매비용은 월 7만 원으로, 조제분유 구매비용은 월 9만 원으로 높여 바우처로 지원한다. 바우처 이용 카드사 및 구매처. 배금주 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이번 지원책으로 24개월 미만 영아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