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5 (금)

  • 맑음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30.1℃
  • 맑음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조금고창 29.7℃
  • 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5.9℃
  • 맑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32.5℃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인천형 근현대문화유산 관리 ‘종합정비계획’ 만든다

-- 14일, 인천형 근대문화유산 관리 TF 제3차 회의 개최 --

[인천/이광일기자] 인천광역시는 14일 근현대문화유산의 효율적 관리 및 활용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제3차 ‘인천형 근대문화유산 관리 TF’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안영규 행정부시장을 비롯해 전문가 등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현안사항에 대한 2차 회의 이후 추진상황과 향후 추진계획을 중심으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그 간 근현대문화유산 관리에 대한 많은 토의가 이루어 졌음에도 불구하고 지역 내 문화유산 관리를 위한 종합정비계획이 마련돼 있지않은 한계점을 인식하고, 향후 근현대문화유산 관리 중에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에 대응하고, 문화유산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종합정비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따라서 시는 TF에서 논의된 의견과 자문을 참고해 상반기 중 용역심의를 거쳐 하반기에 「인천형 근현대문화유산 종합정비계획 수립 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해당 용역에는 인천시 전반 근현대문화유산의 현황조사 및 목록화, 문화유산 가치평가 및 기록화, 등록문화재 확대 발굴 및 제도 보완, 미래유산제도 도입, 조례 제정 등 근현대문화유산의 유형별․시기별 보존 및 체계적인 관리․활동 방안에 대해 수립 예정이며, 특히 2019년 시․도에 도입된 등록문화재 제도에 대한 활성화 방안과 함께 시민 중심의 참여형 문화재 보호 제도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홍준호 시 문화관광국장은 “우리 시는 개항장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근대문화유산의 보고지로서 근대문화유산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타 시·도 사례 및 제도 보완, 조례개정 등 근․현대를 포함한 문화유산이 종합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등록문화재 6건을 등록*하여 전국에서 두 번째로 선도적․모범적으로 제도를 정착하였고 올해도 등록문화재 발굴을 확대할 계획이다.
 
* 시 등록문화재 현황(6건) : 송학동 옛 시장관사(1호), 자유공원 플라타너스(2호), 수인선 협궤 객차(3호), 협궤 증기기관차(4호), 구 미스이(三井)물산 인천지점(5호), 강화 하점면 사직골 고택(6호)



종합뉴스

더보기
인천국제공항 및 7개 지방공항에 검역지원인력 140명 투입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부가 안심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인력 지원에 나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인천공항과 7개 지방공항 국제선에 총 14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승객 분류나 사전입력시스템 입력 안내, 검역 대기라인 질서 유지 등 검역절차를 지원하여 신속하게 입국을 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7~9월까지 전국 주요 관광지에 방역관리요원을 증원한다”면서 “현재 2000여 명의 방역관리요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에 더해 510여 명을 추가로 증원해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안심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인력 지원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 이번 계획에 따라 문체부는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편리하고 신속한 입국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및 7개 지방공항에 140여 명의 검역지원인력을 지원한다. 인천공항 55명과 지방공항 7곳에 85명을 신규로 배치해 검역대기라인 질서유지, 승객 분류(Q-code/서류심사), 사전입력시스템(Q-code) 입력 안내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