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5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9.8℃
  • 맑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많음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29.1℃
  • 흐림제주 29.2℃
  • 맑음강화 26.0℃
  • 맑음보은 28.9℃
  • 구름많음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31.8℃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피란수도 유산, 부산 첫 등록문화재 되다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 …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피란수도 부산의 유산 중 하나인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가 지난 1월 5일 부산시의 첫 번째 등록문화재로 등록됐다.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는 서구 아미동2가 229-2 외 1필지의 토지와 상부 시설물들을 포함하는 문화재로 현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12면_아미동 비석마을 사진교체△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 모습. 


아미동 비석마을은 6·25전쟁 당시 부산으로 내려온 피란민들의 생활상과 주거의 변화양상이 잘 보존된 도시공간이자, `산 자의 주택'과 `죽은 자의 묘지'가 동거하는 역사적 공간이다. 6·25전쟁으로 인해 피란민이 밀집했던 부산의 긴박함을 반영하듯 일본인 묘지 위에 목조 구조물의 임시 건축물을 지어 변·전용 과정 없이 오늘날까지 주거지로 이용됐다. 특히 상부 `비석주택'은 일본인 공동묘지의 석축과 묘지 석조묘책 위에 판자, 신문지, 포장지 등을 사용해 긴급히 지은 판잣집으로 피란민의 긴박했던 삶을 보여주는 유일한 구조물이다.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가 부산시 등록문화재로 등록됨에 따라, 비석마을 일원은 향후 역사문화유산 보존과 주민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역사보존형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될 예정이다.



종합뉴스

더보기
인천국제공항 및 7개 지방공항에 검역지원인력 140명 투입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부가 안심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인력 지원에 나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인천공항과 7개 지방공항 국제선에 총 14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승객 분류나 사전입력시스템 입력 안내, 검역 대기라인 질서 유지 등 검역절차를 지원하여 신속하게 입국을 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7~9월까지 전국 주요 관광지에 방역관리요원을 증원한다”면서 “현재 2000여 명의 방역관리요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에 더해 510여 명을 추가로 증원해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안심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인력 지원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 이번 계획에 따라 문체부는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편리하고 신속한 입국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및 7개 지방공항에 140여 명의 검역지원인력을 지원한다. 인천공항 55명과 지방공항 7곳에 85명을 신규로 배치해 검역대기라인 질서유지, 승객 분류(Q-code/서류심사), 사전입력시스템(Q-code) 입력 안내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