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조금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4.2℃
  • 구름조금서울 33.7℃
  • 구름많음대전 32.5℃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29.8℃
  • 제주 30.4℃
  • 맑음강화 30.8℃
  • 구름많음보은 33.4℃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조금강진군 31.3℃
  • 구름많음경주시 34.4℃
  • 구름조금거제 31.9℃
기상청 제공

자연생태

‘경기도 숲속 공장 조성 사업’ 성료. 나무 9만3천여 그루 심어 목표치 287% 달성

○ 3년간 소나무, 삼나무 등 9만2,949그루. 목표치 3만2천여 그루의 287%
- 일부 사업장에 조성된 ‘나무쉼터 공원’ 지역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협의 예정

[경기/김명성기자] 경기도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실시한 ‘숲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숲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은 사업장 주변 유휴부지에 공기정화 효과가 큰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을 심어 친자연적인 방법으로 대기질을 개선하고 쉼터 공간을 확대하기 위한 사업이다.

 

도는 2019년 3월 삼성전자, 기아자동차,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을 포함한 도내 121개 기업과 ‘숲속공장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그 결과 2019년 3만466그루, 2020년 4만2,101그루, 지난해 2만382그루 등 나무 총 9만2,949그루를 심었다. 3년간 목표치 3만2천여 그루의 287%에 해당하는 양이다.

 

사업 기간 도는 자발적으로 참여한 기업 가운데 매년 우수 사업장 30곳을 선정해 도지사 표창과 현판을 수여하는 등 적극 참여를 독려했다. 현재는 일부 사업장에 조성된 ‘나무쉼터’ 공원을 지역 주민들도 휴식 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

 

임양선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많은 기업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으로 미세먼지 저감과 도내 환경 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의 나뭇잎에는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는 기능이 있으며, 나무 1그루는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흡수해 매년 약 3.3톤의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