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12.0℃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5.6℃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기업

‘소상공인 신속보상’, 전체 대상 80% 보상금 지급

□49만개사 소상공인·소기업에 손실보상금 1.4조원 지급
ㅇ신속보상 전체 대상(61.5만개사)의 80%, 금액(1.8조원)의 78%에 해당
□ 11월 10일부터 전국 221개 시·군·구청을 통해 오프라인 확인보상 신청 가능, 첫 5일간은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 기준으로 5부제 시행

URL복사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소상공인 손실보상’이 시작된 10월 27일부터 11월 9일 12시까지 49만개 사업체에 1.4조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2주 만에 신속보상 전체 대상자인 62만개사의 80%에 해당하는
사업체가 손실보상금을 지급받은 것이다. 손실보상금 지급금액(1.4조원)은 신속보상 전체 예산 1.8조원의 78%이다.
 
이는 신속보상 대상 소상공인의 80% 이상인 대다수가 행정자료로 사전에 산정된 보상금에 동의한 것으로 해석된다.
 
소상공인의 보상금에 대한 높은 수용률에는 신청 이후 빠르게 지급하는 신속보상 방식도 큰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11월 10일(수)부터는 ‘오프라인 확인보상’ 신청도 시작한다.
확인보상은 신속보상과 달리 소상공인이 직접 제출한 자료를 확인·검토한 이후 보상금을 산정해 지급하는 방식으로 그간(10.27~) 온라인 신청만 가능했던 확인보상을 오프라인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온라인으로 확인보상을 신청하기 곤란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전국 221개 시·군·구청에 마련된 손실보상 전용창구에서 현장 신청을 받는다.
 
* 확인보상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경우, 대표자 본인이 아닌 가족이나 직원이 보상금 대리 수령 희망, 대표자 사망으로 온라인 신청이 불가능 등
 
오프라인 확인보상은 11월 10일(수)부터 11월 16일(화)까지 첫 5일간(주말제외)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를 시행한다.
 
11월 10일(수)에는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3과 8인 사업체만 오프라인 신청이 가능하며, 이후 5일간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다른 업체들이 순차적*으로 신청할 수 있다.
 
* 월요일 (11월 15일) :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 1, 6번
화요일 (11월 16일) :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 2, 7번
수요일 (11월 10일) :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 3, 8번
목요일 (11월 11일) :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 4, 9번
금요일 (11월 12일) :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 5, 0번
11월 17일(수) 이후 : 사업자등록번호 구분없이 신청 가능
 
현재 진행 중인 신속보상 오프라인 신청 5부제와 동일한 방식으로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적용되며, 11.17(수)부터는 사업자등록번호와 상관없이 모두 확인보상 오프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확인보상 신청시에는 각 신청 사유에 해당하는 증빙자료를 지참하여 현장 창구에 제출하여야 한다.
 
이외에도 신청자 신원확인을 위해 추가로 필요한 사업자등록증 또는
사업자등록증명, 신분증도 필수로 지참해야 한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국산 백신 개발·치료제 자주권으로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등을 계기로 급성장한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해 올해도 차세대 먹거리 및 미래 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상용화와 경구용 등 다양한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고, 나아가 백신 및 원부자재 산업을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24년까지 6조 3000억원 규모의 민간설비투자를 지원한다. 또한 바이오헬스 진흥기본법 제정과 바이오헬스 인재혁신방안 마련, 바이오 규제혁신 로드맵 수립 등을 추진하고 바이오 핵심유망분야 육성을 위해 범부처 신약·혁신의료기기·첨단재생의료 등 3개 사업에 3539억원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이와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 관점에서 마이 헬스웨이 실증을 추진하고, 의료기관 진료정보 디지털 전환 확대와 100만명 규모 국가통합 바이오 빅데이터구축도 착실히 준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13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열린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바이오헬스 산업 집중육성을 위한 2022년 중점추진과제’를 발표했다. ◆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복지부는 올해 상반기 ‘국산 1호 백신 상용화’ 목표로 임상 3상이 신속하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