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0.9℃
  • 맑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4.1℃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강화 -5.2℃
  • 구름조금보은 -3.1℃
  • 구름많음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0.8℃
  • 구름조금경주시 -1.2℃
  • 구름많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뉴스

박형준 시장, “원도심과 서부산, 떠나가는 도심에서 돌아오는 도심으로 변화될 것”

◈ 원도심·서부산권 6개 구(區)(동, 중, 서, 영도, 사하, 사상) 특별정비구역 지정... 해당 구역 재개발·재건축 시 용적률 10% 추가 상향
◈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변경해, 연내 특별정비구역에 대한 용적률 상향 시행 예정
◈ ‘재개발‧재건축 규제완화와 절차간소화’ 8대 과제도 속도감 있는 추진 이어가… ‘재개발사업 기준용적률 10% 상향’ 등 5개 과제는 이미 시행, 나머지 3개 과제도 신속하게 마무리할 예정

URL복사

[부산/문종덕기자]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원도심과 서부산권 6개 구(區)를 특별정비구역으로 지정하고, 해당 구역 재개발·재건축 시 기준용적률을 10% 추가 상향한다고 밝혔다.

 

이는, 다양한 지원정책에도 격차가 좁혀지지 않는 동부산과 서부산·원도심의 지역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도심균형발전과 주택시장 안정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박형준 시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특별정비구역으로는 최근 10년간 평균 인구감소율이 –10%를 초과한 동구, 중구, 서구, 영도구, 사하구, 사상구가 지정됐다. 시는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변경해 연내 특별정비구역에 대한 용적률 상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5월 발표한 ‘재개발‧재건축 규제완화와 절차간소화’ 8대 과제도 속도감 있는 추진을 이어간다. 시는 ‘재개발사업 기준용적률 10% 상향’, ‘도시계획위원회와 경관심의위원회 통합운영’ 등 이미 5개 과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나머지 3개 과제도 신속하게 마무리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 발표한 원도심·서부산권의 용적률 10% 추가 상향과 지난 5월 발표한 정비사업 규제 완화와 절차 간소화 시책이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인구 유출 등으로 쇠퇴하고 있는 원도심과 서부산에 새로운 도심 발전의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원도심과 서부산이 떠나가는 도심에서 돌아오는 도심으로 변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국내 제약사 3곳 ‘MSD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생산기업에 선정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앞으로 국내에서도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생산을 할 수 있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머크앤컴퍼니(MSD)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의 제네릭의약품을 한미약품·셀트리온·동방에프티엘 등 국내 기업 3곳이 생산해 105개 중저소득국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일러스트. 이와 관련해 국제의약품특허풀(MPP)은 지난 20일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생산기업으로 전 세계 총 27개 기업(11개국)을 선정·발표했다. 이중 국내 제약기업 3곳이 선정, 이는 국내 기업의 우수한 의약품 품질관리와 생산역량 등에 대해 국제적인 인정을 받은 결과다. 그간 MPP는 지난해 10월 MSD사, 11월 화이자사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12월 초까지 신청서를 접수해 생산기업 선정을 위한 심사를 진행했다. 화이자의 먹는 치료제는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이며, 추후 생산 기업의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제네릭의약품 생산과 관련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함께 기업에 서브 라이선스 상세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기업 참여를 적극 독려해왔다. 또 정부 지원 의지 등을 안내했으며, 국제기구 등과 협력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