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2℃
  • 구름조금강릉 16.4℃
  • 흐림서울 20.7℃
  • 구름조금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6.3℃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22.9℃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8.6℃
  • 구름조금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4.2℃
  • 구름많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뉴스

김포시, 전호지구 조성 <민간임대주택> 개발행위 허가제한 주민의견 청취

고촌읍 전호리 502-1번지 일원(367,494㎡) 3년간 제한

URL복사

[김포/김국현기자]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민간임대주택 김포전호지구 조성사업과 관련해 용도지역 변경 등이 예상돼 시민의 사회적, 경제적 손실을 방지하고 원활한 사업추진 등 개발행위 허가제한지역 지정을 위한 주민 공람을 실시한다.

 

이번 개발행위 허가제한 대상지역은 고촌읍 전호리 일원 개발제한구역으로서 향후 도시관리계획의 결정에 따른 용도지역용도지구 또는 용도구역의 변경이 예상되고 그에 따른 개발행위허가의 기준 등이 크게 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개발행위 허가제한이 되는 대상은 건축물의 건축 공작물의 설치 토지의 형질변경 토석채취 토지분할 물건을 1개월 이상 쌓아놓는 행위 죽목을 베거나 심는 행위이며 법령에 따라 허가를 받지 아니하여도 되는 경미한 행위 등은 금번 허가제한 대상에서 제외된다.

 

개발행위 허가제한기간은 고시일로부터 3년간이며 202116일부터 120일까지 14일간 주민 공람을 실시하고 시 도시계획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결정할 계획이.

 

열람기간 중 의견이 있는 주민은 김포시청 도시개발과 및 고촌읍 행정복지센터에 비치된 서식에 의견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도시개발과 담당자는 민간임대주택 김포전호지구 조성사업과 관련해 개발행위로 인한 지역주민들의 재산상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효율적인 토지이용계획 수립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예정 구역도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친환경차 보급 확대’…배터리 안전관리·결함조사 역량 강화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고전압배터리의 제작 안전기준이 강화된다. 또 전기차 핵심부품인 배터리 안전성 시험항목을 대폭 확대하고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성능을 개선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서울시 상암동 충전소에서 수소전기차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7차 혁신성장 빅3(미래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친환경차 보급확산을 위한 안전 기반 확립 방안’을 발표했다. 전기·수소차의 보급 확산과 함께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는 다른 새로운 유형의 화재 및 제작결함 등의 위험요인도 함께 증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안전기반 확립을 통해 전기·수소차 안전에 대한 소비자 우려를 불식, 보급 속도의 추진 동력을 유지하기로 했다. ◆ 차량 안전성 제고 우선, 제작 안전기준 및 BMS 진단기능을 강화한다. 고전압배터리 안전성 시험에 진동, 열충격, 과전류 등 평가항목을 추가(7→11종)해 제작단계에서 안전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운행단계에서는 BMS(배터리관리시스템)가 배터리 이상변화를 자체 진단해 충전제한 등 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