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조금동두천 -3.1℃
  • 구름많음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7.0℃
  • 흐림광주 5.3℃
  • 구름많음부산 8.7℃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10.7℃
  • 구름조금강화 -1.2℃
  • 구름많음보은 -1.4℃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5.6℃
  • 구름조금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코로나는 잊고, 주민은 잇고"…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축제 열린다

17~18일(토일)·30~31일(금토) 4일간 서계·회현·중림동 거점시설과 명소 배경으로 진행
- 코로나 추이에 영향 받지 않도록 영상 콘텐츠 제작 후 배포하는 형식 채택
- ‘낭만서계’, ‘회현별곡’, ‘중림만리’…각기 다른 주제로 코로나에 지친 주민을 찾아간다

URL복사
[서울/박기문기자]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지역의 대표 축제인 ‘2020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이 올해도 주민을 찾아간다.

서울시는 17~18일, 30~31일 총 4일에 걸쳐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지역인 중림·서계·회현동에서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2020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은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고 지역 공동체의 통합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2015년부터 열렸다. 서계·중림·회현동 3개 지역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해마다 행사의 방식과 내용을 변화시키기도 했다.

올해는 공연과 체험 행사 위주였던 기존 프로그램과 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온택트’ 방식으로 기획됐다.

각 지역 특색을 담은 프로그램을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거점 시설과 지역 명소를 배경으로 촬영하고, 이후 편집한 영상을 서울시 홍보채널과 서울 도시재생 사회적협동조합(지역 도시재생기업)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할 예정이다.

먼저 17일에는 서계동 축제인 ‘낭만서계’에서는 서계동 지역 봉제산업 종사자와 주민이 참여하는 ‘어고잉 런웨이쇼’와 ‘어고잉 토크콘서트’가 서계동 거점시설 ‘은행나무집’을 배경으로 진행된다. 서계동 청파언덕 골목에서는 작은 극장을 구현한 ‘청파언덕 골목 영화제’가 열린다.

또 17~18일 회현동 축제 ‘회현별곡’에서는 현재 카페로 운영 중인 거점시설 ‘계단집’에서 주민 바리스타와 커피를 만드는 핸드드립 바리스타 체험이 준비됐다. 핸드드립 체험과 만요(근대가요) 메들리 공연도 펼쳐진다.

회현동 거점시설 ‘검벽돌집’에서는 요리하는 PD로 유명한 이욱정PD의 강연과 ‘남촌주(酒)’ 술빚기 시연행사가 열린다. 회현동에 식당을 운영 중인 셰프가 남촌주와 어울리는 요리를 만들고 이욱정PD와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회현사랑채’에서는 회현동과 주민의 과거와 오늘을 담은 사진을 모아 전시하는 미니 사진전시회도 마련됐다.

오는 30~31일 중림동 축제인 ‘중림만리’에서는 중림·만리동 맛집 셰프가 주민과 함께 식당 대표 메뉴를 만들어보는 ‘시그니처 푸드쇼’가 서계동 거점시설 ‘감나무집’에서 진행된다. 손기정 체육공원에서는 ‘러닝전도사’로 유명한 안정은이 ‘러닝토크쇼’를 통해 러닝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유하고 서울역 일대 달리기 좋은 공간을 소개한다.

비대면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주민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주민 트롯 영상 경연대회’와 ‘온라인 댓글 이벤트’도 축제 기간 중 진행된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은 주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서울시의 대표적인 도시재생 축제로 마중물 사업이 끝나도 자력재생의 동력을 이어나갈 불씨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난관 앞에 고심하며 만든 이번 축제가 지친 주민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전북 새만금 그린뉴딜 중심지로…개발사업 박차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정부가 새만금을 2050년까지 그린뉴딜과 신산업 중심지로 변모시킨다는 목표를 세우고 개발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정부는 24일 전북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24차 새만금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 수립 방향 등을 논의했다. 24일 전북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4차 새만금위원회가 열렸다.새만금개발청은 올해 새만금사업 1단계가 완료됨에 따라 그간의 사업성과를 평가하고 새만금사업 공공주도 매립 전환 및 새만금개발공사 설립 등 사회·경제적 여건 변화를 반영해 2단계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새만금의 역할을 ‘그린뉴딜과 신산업 중심지’로 재정립하고 개발 목표를 청정에너지 허브, 그린산업 거점, 경제특구, 생태관광중심지 및 명품 수변도시 등 핵심사업 중심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또 기본계획을 최소한의 개발방향만 제시한 청사진에서 2050년 사업완료를 목표로 ‘단계적 용지개발 로드맵을 제시하는 실행계획’으로 전환하고 그린수소 복합단지, 항만경제특구, 신기술 실증단지 및 복합관광단지 등 향후 10년간의 사업모델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