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6.6℃
  • 서울 25.8℃
  • 박무대전 25.5℃
  • 박무대구 25.8℃
  • 박무울산 25.8℃
  • 박무광주 26.0℃
  • 박무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5.8℃
  • 박무제주 27.4℃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뉴스

경남도, 섬주민과 함께 ‘살고 싶은 섬’ 가꾸기 본격 나서

- 매년 2개 섬 선정, 3년간 최대 30억 원 투입
- 살고 싶은 섬으로 탈바꿈 추진

[경남/허정태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섬주민과 함께 만드는 2020년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대상지를 7월 21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은 주민 주도의 섬 마을 공동체를 통하여 지속 가능한 섬을 만드는 섬 재생 사업이다.

 

그간 중앙정부 주도의 섬 발전 사업이 섬의 노후화된 인프라(방파제물양장 등)를 개선하는데는 큰 기여를 해왔지만섬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으로 나아가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또한 각 부처 사업 간의 연계성을 높여서 시너지 효과가 제대로 발휘될 수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이에 경남도는 도 자체사업으로 금년부터 매년 2개 섬을 선정, 3년간 최대 30억 원(도비 50%,시군비 50%)을 투입해 섬주민의 피부에 닿을 수 있는 소득증대환경개선일자리창출 등 주민이 주도하는 다양한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도서종합개발사업어촌뉴딜300사업 등 기존 정부 공모사업과 연계하여 추진함으로써 사업간 효과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 기획시행관리·운영 단계에 주민·군이 하나의 사업 주체가 되어 추진하고그 과정에 경상남도 섬발전자문위원회 등 분야별 전문가 및 청년이 함께 참여하여 사업의 완성도와 실현가능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6월 24, 25일 양일간 통영 농업기술센터사천시청에서 섬 주민·군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찾아가는 권역별 설명회를 개최하였으며, 7월 21까지 공모 신청을 받아 8월에 서류현장평가를 거쳐 9월초 선정발표한다.

 

경남도는 섬 발전의 체계적 추진을 위해 올해 1월에 서부권개발국 내에 섬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5월에 윤미숙 섬 전문가를 섬가꾸기보좌관으로 임명하였으며, 6월에 내부 공모를 통하여 살고 싶은 섬’ 정책 명칭을 확정한 바 있다.

 

박정준 경남도 서부권개발국장은 무한한 가치와 잠재력을 가진 도내 섬이 이번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계기로 미래 성장의 원동력으로서의 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