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뉴스

“코로나 기부금, 다양한 소외계층 지원에도 집중”

◈ 3.26. 11:00 코로나19 관련 ‘제3차 기부금 협의회’ 열려… 북한이탈주민, 장애인, 저소득아동 등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다양한 소외계층 지원하기로 ◈ 기부금 집행률 88%, 지원사업도 투명하게 공개해 기부금 집행의 모범사례 제시

[부산/문종덕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오늘(26일) 오전 11시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제3차 기부금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현재까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를 통해 모금한 기부금 총 31억9천만 원(3월 24일 기준, 물품은 별도) 중 1차 배부액(9억9천2백만 원, 3월 10일)과 2차 배부액(13억9천4백만원, 3월 19일)을 제외하고 가용 가능한 8억4백만 원에 대한 3차 배부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대한적십자사 부산광역지사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가 참석, 긴급성과 파급효과, 경제적 영향 등을 고려하여 3단계 배부 대상사업을 논의하였으며, 총 5개 사업에 4억1천1백78만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부산시의 기부금 집행률은 3차를 포함하여 총 88%로 잔액은 3억9천만 원 정도다.

 

이러한 신속한 집행과 더불어 부산시는 기부자에게 감사패 수여와 함께 기부금품 배부 내역 및 절차 설명자료를 함께 전달하여 기부금품이 어디에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를 상세히 알려줌으로써 신뢰성과 투명성을 높여 기부 동참 분위기를 더욱 확산해가고 있다.

 

이번 3차 기부금협의회에서는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저소득 아동에게 2차 구호물품 지원 2억4천7백2십만 원 ▲전통시장 방역물품 지원 6천1백23만 원 ▲고령층, 임산부 등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 6천만 원, ▲발달장애인 긴급 돌봄서비스 추가 지원 2천8백35만 원, ▲북한이탈주민 생필품 지원 1천5백만 원을 배부할 예정으로, 어려운 사회적 상황에서 관심에서 밀려날 수 있는 여러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금을 배분한 것이 특징이다.

 

오거돈 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두 달여에 접어들면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분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웃에 내미는 시민 여러분의 손길이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심리적 거리를 좁히는 등 서로를 잇는 가장 큰 힘”이라며, “지금까지처럼 기부금은 투명하고 신속하게 꼭 필요한 곳에 쓰이도록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 고비 …온라인 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한국방송/허정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5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면서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오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