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14.7℃
  • 구름많음강릉 8.7℃
  • 맑음서울 12.5℃
  • 연무대전 15.9℃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4.5℃
  • 황사광주 15.0℃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1.2℃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2℃
  • 구름많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5℃
  • 구름조금경주시 15.5℃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뉴스

WHO 팬데믹 선언과 외신의 주목…“한국, 코로나19 대응 모범 사례”

로이터 “이탈리아는 ‘전국 봉쇄’, 한국은 ‘대규모 검사’ 상반된 대응”
BBC·워싱턴이그재미너, 빠르고 정확한 검사·성숙한 시민 의식 극찬

세계보건기구(WHO)가 11일 코로나19 전염 상황을 ‘감염병 세계적 유행(팬데믹)’으로 규정한 가운데, 외신들은 주요 발병국인 한국과 이탈리아의 대응 방식을 비교하는 등 한국이 보여준 검사 및 치료 방식에 주목하는 기사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특히 한국은 충분한 키트와 검사의 정확성을 보유하고 있다며, 대규모 검사 방식을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로 평가했다.


로이터 통신은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한국과 이탈리아 사례는 확산기에 씨름하고 있는 다른 나라들에게 유용한 사례연구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은 로이터 해당 기사 부분 캡처.

로이터(Reuters) 통신은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와 한국의 코로나19 발생은 사망자수와 대응 전략에서 차이가 드러났다’라는 특집기사를 게재했다. 로이터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한국과 이탈리아 사례는 확산기에 씨름하고 있는 다른 나라들에게 유용한 사례연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로이터는 이탈리아에서는 정부의 전국 봉쇄 조치로 수천만 명이 집에 갇히고 1000명이 넘는 인구가 코로나19로 사망했다면, 한국은 불과 수천명이 격리조치돼 67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한국 방역 당국은 수십만 명의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휴대폰과 위성 기술을 사용해 마치 형사처럼 잠정 보균자들을 추적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기준 한국은 22만 2000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해 8000명의 확진자와 67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반면, 이탈리아는 불특정 다수의 사람 중 7만 3000여 건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1만 5000여 명의 확진자와 1016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로이터는 두 나라는 지난 1월말 비슷한 시기에 ‘코로나19’ 발병 사례가 처음 나왔지만, 결과는 검사 진행 횟수가 많을수록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적었다며 일각에서는 ‘공격적이고 꾸준한 검사가 바이러스 퇴치에 가장 강력한 수단’이라는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한다고 짚었다.

미 정치전문지 워싱턴이그재미너(Washington Examiner)도 이날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미국이 배울 수 있는 것’이란 제목의 칼럼에서 한국이 자발적 자가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등 민주주의적 본질이 유지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명확하고 투명한 정보 공개가 코로나19를 물리칠 수 있다는 믿음을 주며 가짜뉴스에 대응하는 데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에 비해 미국은 잘못됐거나 불명확한 정보가 너무 많다고 비판했다.

BBC는 12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 한국의 추적, 검사, 치료 접근법(Coronavirus in South Korea: How 'trace, test and treat' may be saving lives)’제하의 기사를 통해 한국의 빠르고 정확한 검사 과정과 대처 방법을 높이 평가했다.
BBC는 12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 한국의 추적, 검사, 치료 접근법’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한국의 빠르고 정확한 검사 과정과 대처 방법을 높이 평가했다. 사진은 BBC 해당 기사 부분 캡쳐.

영국 공영방송 BBC 역시 이날 ‘코로나바이러스: 한국의 추적, 검사, 치료 접근법(Coronavirus in South Korea: How 'trace, test and treat' may be saving lives)’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한국의 빠르고 정확한 검사 과정과 대처 방법을 높이 평가했다.

BBC는 한국이 매일 약 2만 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는데, 1인당 검사 수치는 전 세계 어느 곳보다 더 높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샘플은 24시간 안에 가까운 실험실로 신속하게 보내진다.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위해 96개의 공공 및 민간 연구소로 구성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험관에서 시험 결과까지의 전체 과정은 약 5~6시간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BBC는 한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사망률은 0.7%에 불과해 WHO의 세계 평균 치사율인 3.4% 보다 훨씬 낮은 수치라고 보도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사회복무요원 개인정보 취급 업무 담당 못한다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앞으로 사회복무요원은 개인정보를 취급하는 업무를 담당할 수 없게 된다. 최근 불거진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사회복무요원이 복무기관의 정보화시스템에 접속해 개인정보를 유출한데 따른 조치다. 병무청은 3일 사회복무요원의 개인정보 취급업무 부여를 금지하는 등의 복무 관리 지침을 전 복무 기관에서 시행했다고 밝혔다. 현행 사회복무요원 복무 관리 규정에 따르면 원칙적으로 사회복무요원은 개인정보를 단독으로 취급하는 것이 금지돼 있다. 하지만 일부 복무 기관의 업무담당자가 정보화 시스템 접속·사용 권한을 사회복무요원과 공유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앞으로는 사회복무요원의 정보화 시스템 접속 및 이용, 복무 기관 업무 담당자의 사용 권한 공유 등 일체 행위가 금지된다. 다만 출력물 등에 의한 개인정보 취급 업무 수행은 담당 직원의 철저한 관리·감독 하에서 가능하다. 병무청은 전 복무 기관을 대상으로 사회복무요원의 개인 정보 취급 업무 부여 금지 등 기준 준수 여부에 대해 실태조사를 할 예정이다. 아울러 개인정보보호 주관부처인 행정안전부와 함께 관계 법령 및 지침 위반 여부 등을 합동으로 조사해 이를 토대로 재발 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