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8 (수)

  • 맑음동두천 15.9℃
  • 맑음강릉 17.7℃
  • 맑음서울 14.9℃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5.9℃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사회

평택시, 농업부산물 파쇄 시범사업 추진

[평택/김한규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농업부산물 불법 노천소각으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 및 화재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농업부산물 파쇄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이번 사업은 총 사업비 13천만원으로 우선, 팽성읍, 안중읍, 포승읍, 청북읍, 오성면, 진위면을 대상으로 농업부산물 파쇄기 6대를 배치하고 각 읍·면에 구성되어 있는 평택시 농업경영인회 회원들과 협력하여 깻대, 콩대, 고추대 등 농업부산물 5톤 미만의 소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농업부산물 발생 농지로 찾아가서 현장에서 부산물을 분쇄하여 해당 농지에 뿌려 퇴비화 하는 사업이다.

 

또한, 일부 소규모 농가에서 발생하는 농업부산물 노천소각을 사전에 방지함과 동시에, 불법소각으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을 최소화하고 산불 등의 화재위험을 미연에 방지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아울러, 시범사업대상이 아닌 지역의 소규모 농가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인근 읍·면 산업환경팀으로 부산물 파쇄를 신청하면 일정을 조율하여 해당 신청 농가를 찾아가 부산물 파쇄사업을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 추진에 따른 파쇄사업 실적과 만족도 조사 등을 실시하고 효과분석을 면밀히 검토하여 평택시 전 지역으로 사업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코로나19 확산방지…교정시설 변호인 접견도 장소 제한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법무부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교정시설 수용자의 변호인 접견을 접촉 차단시설이 설치된 일반 접견실에서만 허용하기로 했다. 17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달부터 변호인이 교정시설 내 수용자를 접견할 경우 일반접견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대한변호사협회에 협조를 요청해 시행하고 있다. 이같은 조치는 지난 2월부터 전국 교정시설 수용자의 일반 접견을 잠정 제한하고, 각종 교화행사 및 프로그램을 중지하는 등 감염병 유입 차단을 위한 다양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확진 판정을 받는 직원 및 수용자가 증가하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교정시설에서는 지난 2월 24일 경북북부 제2교도소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김천소년교도소 수용자 3명과 대구교도소 및 대구구치소 직원 7명이 연이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그동안 변호인 접견은 접촉 차단시설이 없는 개방된 공간에서 수용자와 변호인이 마주 앉은 채 이뤄졌다. 접견 장소 변경 후에도 기존처럼 접견 시간은 제한되지 않는다. 소송서류 전달, 무인날인 등 접촉이 필요한 경우에는 담당 교도관이 서류를 대신 전달하는 방식으로 변호인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문의 : 법무부 보안과(02-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