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7.1℃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1.7℃
  • 맑음제주 7.8℃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뉴스

대구경북 여성독립운동가 9명 재조명, ‘3·1 운동 유공자벽’에 추가 등재

여성독립운동가 책자 발간 등 다양한 현창사업 진행

[대구/김진희기자] 대구시는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중구 달성로 소재) 내에 조성되어 있는 ‘3·1운동 유공자벽’에 대구·경
북 출신 여성독립운동가 한연순, 이남숙 등 9명을 오는 8월말까지 추진한다. 

〈3·1운동 유공자 벽 위치〉

2009년 조성된 ‘3·1운동 유공자벽’에는 현재 남성독립운동가(3·1운동 계열 등) 34명이 등재되어 있다. 이번에 추가로 추서된 남성독립운동가(12명)와 함께 이번 여성독립운동가의 등재로 유공자의 벽에는 총 55명의 독립유공자가 이름을 올린다.

 올해 7월 현재 전체 독립유공자 15,454명 가운데 여성은 2.8%인 431명이다.
  

연번

이름

운동계열

훈격(연도)

출신지

1임봉선3·1운동애족장 (1990)경북 칠곡
2이선희3·1운동대통령표창 (2010)경북 대구
3한연순3·1운동대통령표창 (2019)경북 대구
4이남숙3·1운동대통령표창 (2019)경북 대구
5김 락3·1운동애족장 (2001)경북 안동
6신분금3·1운동대통령표창 (2007)경북 영덕
7양태원3·1운동대통령표창 (2019)경북 경주
8윤악이3·1운동대통령표창 (2007)경북 영덕
9이소열3·1운동대통령표창 (2018)경북 선산

  * 출처: 국가보훈처 홈페이지 독립유공자 공훈록 (http://www.mpva.go.kr/narasarang/gonghun_list.asp)

이밖에도 대구시는 여성독립운동가 발굴, 재조명하는 현창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해 오고 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해외독립운동에 헌신한 인물, 민족운동·여성운동에 혼신을 바친 인물 등 여성독립운동가 13명을 발굴, 재조명하고자 ‘대구여성독립운동 인물사’를 발간했다.
  ※ 이 중 3·1독립만세운동에 앞장선 인물 3명(임봉선,한연순,이남숙)은 유공자의 벽 등재 예정

2016년에 이어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한 대구 남일동 7부인의 이야기를 다룬 ‘7부인을 찾아 떠나는 시간여행’도 올해 재 발간했다. 

우리나라 근대 여성운동의 효시이며 국채보상운동을 여성의 영역까지 넓힌 남일동 패물폐지부인회 7인은 아직까지 표지판에 ‘누군가의 처’ 등으로 표기되어 있다. 

2015년부터 그 이름을 찾기 시작해 현재 7명중 6명의 이름을 찾아 진골목에 위치한 표지판 등을 수정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지난 3월 우정사업본부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대구와 인연이 있는 권기옥을 비롯한 여성독립운동가 4명을 담은 기념우표 4종을 발행했다. 권기옥은 한국 최초의 여성 전투기비행사로 민족 시인 이상화의 형 이상정과 결혼하고 남편과 함께 항일투쟁에 투신한 공로를 인정받았으며, 대구여성가족재단에서 개발한 근대여성탐방로 ‘반지길’에서도 소개 되고 있다. 

〈여성독립운동가 기념우표〉


지금까지 독립운동가는 주로 남성위주로 조명되어 왔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이번 여성독립운동가 발굴 및 현창사업 추진은 짧은 기간이지만 상당한 성과를 이루어 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여성독립운동가도 전국적으로 400여명이 있지만, 남성 운동가들의 그늘에 가려 적극적으로 부각되거나 재조명 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다양한 측면에서 여성의 삶을 재조명하고 오류가 있다면 바로잡아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종교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적극 협력”
[한국방송/김근해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종교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으며, 종교계는 철저한 예방조치를 통해 정부의 대응에 보조를 맞추고 국민통합과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종교계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4일 낮 12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문체부가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 화합을 위한 종교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양우 장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 건강은 물론 국민 생활과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는데, 이러한 어려움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좋은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먼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감염증을 극복해야 하

배너
배너